• UPDATE : 2018.11.20 화 14:21

광주in

HOME 정치 광주시
광주시, 동물보호 예산 증액동물 관련 복합시설 건립 예정…동물복지 본격 시동

광주광역시는 관내 유기동물을 보호·관리하기 위해 광주광역시동물보호센터에 대한 예산을 증액하고 동물 보호 공간을 확대키로 했다.

광주시는 올해 예산 4억3500만원과 함께 동물 보호 공간 확보를 위한 증축비 1억5000만원, 사료비 약품비 등 운영비 4000만원 등 총 1억9000만원을 추가 편성했다.

이와 함께, 유기동물에 대한 단순한 보호·관리를 넘어 동물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기존 보호센터를 포함해 입양센터, 동물놀이터, 보호교실 등을 아우르는 가칭 ‘반려동물 종합보호센터’ 건립을 계획 중이다.

현재 국비사업 신청을 위해 사업 부지를 확보하고, 사업비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한편, 광주광역시동물보호센터는 지난 2011년 건립돼 현재까지 민간위탁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보호·관리하는 동물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광주동물보호센터는 건립 당시 유기동물의 수용능력은 150두였으나, 2016년 고양이 보호동을 증축하여 250까지 수용능력을 늘린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유기동물 발생은 3669두로 하루 평균 10두가 발생하는 등 매년 유기동물 수는 증가하고 있고, 올해에도 8월말까지 2219두가 발생, 현재 403두가 보호센터에서 관리되고 있다.

광주시 유기동물 관련 예산은 건립된 첫해인 2011년에는 1억9700만원을 시작으로 2016년부터는 동물보호센터 운영비 4억4100만원 전액을 시비로 지원했다. 해마다 동물보호소 운영비를 증액하고 있으며, 필요시 추경을 편성해 추가로 지원하고 있다.

광주in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in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