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0 월 21:23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포토in
전남독서토론열차학교, 몽골에서 17일간 대장정 마무리'평화와 번영의 길' 주제로 한-몽 청소년 문화교류, 진로멘토링 등

8일에는 몽골 제18학교 고등학생들과 교사들이 게르에 방문해 양국의 문화교류 활동과‘4차 산업혁명 시대와 미래’,‘글로벌 시대 청소년의 역할’등의 주제로 활발한 영어토론을 진행했다. 이어진 진로특강과 멘토링에서는 다양한 주제를 다루며 견문을 넓혔다.

7월 25일 중국 단동에서 시작해 북-중 국경종단, 시베리아횡단, 몽골종단으로 이어진 17일간의 대장정은 학생들에게 조국과 약자를 위한 삶, 세계시민으로서의 삶의 의미를 일깨우며, 몽골 테를지 게르캠프에서의 캠프파이어를 절정으로 공식 일정을 마감했다.

ⓒ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도교육청 제공


열차학교 장경미 교장(함평여중 교장)은 “힘든 대장정의 일정 속에서도 모든 교직원들이 합심해 성공적으로 완수해 자랑스럽다”며 “열차 대장정의 경험이 학생들의 성장은 물론 교직원들의 역량 신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열차학교 학생들은 몽골에서의 모든 일정을 마친 후, 몽골 울란바토르공항에서 비행기로 10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귀국한다.

한편 시베리아 횡단 전남독서토론열차학교 귀국보고회 및 환영회는 10일 오후 3시 전남도교육청 대회의실에서 교육감을 비롯한 본청 직원들과 학부모, 도의회 의원 등 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다.

ⓒ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도교육청 제공

박인배 기자  namubug@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