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7 금 16:14

광주in

HOME 교육·인권 생태환경
힘내라, 반달곰 KM-53!사단법인 반달곰친구들, 성명 발표

성명 [전문]

반달곰과의 공존.. 말이 아닌 실천으로

반달가슴곰 KM-53(이하 KM-53)의 고향은 지리산이다. KM-53이 고향을 떠난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짝을 찾아서, 경쟁에 밀려서, 더 좋은 삶터를 찾아서 등을 말하지만, 우리는 그 이유를 정확히 알 수 없다. 그저, KM-53의 도전을 지지하고, 안전을 바랄 뿐이다.

작년, KM-53이 두 번이나 포획되어 수도산에서 지리산으로 잡혀왔을 때, 우리 사회는 안전을 이야기했다. 곳곳에 설치된 올무와 덫, 사방이 도로인 나라에서 야생동물의 이동은 제한적이고 위험하다고.

본능적으로 사람을 회피하지만 반달곰은 야생동물이고, 반달곰에 대한 교육과 홍보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이니 사람에게도 위험하다고. 맞는 말이긴 했다.

사진1. KM-53이 갔던 수도산 입구에 걸린 현수막. ⓒ사단법인 반달곰친구들 제공


다행히, KM-53이 갔던 수도산 지역 주민들은 KM-53을 내치지 않고 다시 오기를 희망했다(사진1 참조). 지리산권 주민들도 지리산을 떠난 KM-53을 기특해하고 격려했다.

다만 반달곰의 서식 정보가 제때에 공유되어 일상의 삶이 위협받지 않기를, 반달곰으로 인한 피해가 빠르게 보상되기를 바랐다.

KM-53이 지리산에서 겨울잠을 자는 동안, 환경부와 종복원기술원은 공존을 고민했고, 지난 5월 4일 반달곰 공존 협의체를 구성하고, 공존 선언문을 채택하였다.

그러나 환경부의 준비와 실천은 KM-53을 따라가지 못했다. 봄이 오자 KM-53은 다시 길을 나섰고, 안타깝게도 5월 5일 대전통영고속도로에서 100km로 달리는 고속버스와 부딪히는 사고를 당했다.(사진2 참조).

사진2. KM-53과 부딪힌 고속버스. ⓒ양동환 제공


100km 달리는 고속버스에 맨 몸으로 부딪혔음에도 KM-53은 죽지 않았다. 큰 부상(왼쪽 앞다리 어깨부터 팔꿈치까지 복합골절)을 당했지만 다행히 생사를 오가는 중상을 당하진 않았다. KM-53에 고맙고 감사하면서, 다행과 고마움과 감사만을 되뇌는 우리 모습이 민망하다.

반달곰 복원은 일제 강점기에는 대량 남획으로, 한국전쟁과 산업화시기에는 서식지 파괴로, 1980년대 이후에는 보신을 이유로 밀렵해온 지난 역사에 대한 반성으로부터 시작된 일이다(첨부자료 ‘반달곰 서식실태 변화’ 참조). 우리민족의 신화에 대한 자긍심과 숲을 지켜온 동물에 대한 경외심에서 시작된 일이다.

우리가 인간 아닌 다른 생명체와 공존하지 못한다면, 우리의 삶도 행복할 수 없음을 알기에 시작한 일이다. 그러니 반달곰과의 공존은 반달곰 숫자 늘리기가 아니다. 공존은 정책 전환과 구체적인 실천을 요구한다. 말이 아닌 행동을 필요로 한다.

다행과 감사, 미안한 마음으로, 이제 우리는 KM-53의 빠른 쾌유를 바란다. 건강한 모습으로 자연으로 돌아가길 간절히 희망한다.

‘힘내라, 반달곰 KM-53!’

2018년 5월 14일

사단법인 반달곰친구들

반달가슴곰 서식 실태 변화

1. 1950년대 이전

표1. 해수 구제로 포획된 반달곰 현황(1915~1943)

(단위: 마리)

년도

‘15

‘16

‘23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개체

261

168

193

98

104

62

50

58

63

46

36

50

43

37

1,269

* Japan bear Network. 2006. Understanding Asian bears to secure their future

해수 구제로 포획된 반달곰 현황

2. 1950~70년대

  • , 산업화 과정에서 서식지 파괴
  • 년 ~ 1972년(사냥금지)까지 지리산에서만 160여 마리의 반달곰 포획

이후 밀렵 등으로 남은 개체들도 살상

3. 1980년대 이후

  1. 년 이후 약 50여 마리 추정 (설악산, 점봉산, 지리산 등)

표2. 1980년대 5개 주요 산의 반달곰 현황

(단위: 마리)

구분

1980년

1981년

1982년

1983년

설악산

10

10

11

10

지리산

30

32

34

36

오봉산

4

4

4

2

오대산

3

4

4

4

태백산

3

4

4

4

* 국립공원관리공단. 2004. 반달곰 시험방사결과보고서

  1. 년 이후 약 21여 마리 추정 (민통선, 설악산, 지리산 등)

표3. 1990년대 이후 반달곰 서식 현황

(단위: 마리)

구분

민통선~비무장지대

설악산~점봉산

인제.양구(매봉산.한석산)

동해~삼척

(두타산. 청옥산)

오대산~계방산.양양

태백산

지리산

개체수

3

3

5

1

3

1

5

* 국립환경과학원. 2002.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 복원기술개발

4. 지리산 반달곰 서식 개체 추정 수

표. 1980년대 이후 지리산 반달곰 서식 현황

(단위: 마리)

년 도

1980*

1981*

1982*

1983*

1996**

1999***

2001****

개체수

30

32

34

36

6 이상

5 내외

5

* (사)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1984. 우리나라의 희귀동물 서식실태조사 보고서. 7호: 37.

** 환경부 보도자료. 1997. 12. 11.(조선일보 등 주요 일간지 보도)

*** 국립공원관리공단. 1999. 지리산국립공원 야생동물생태계 정밀조사. 379-385.

**** 국립환경연구원. 2002.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 복원기술 개발. 134-140.

반달곰은 일제 강점기 해수구제를 명목으로 한 대량 남획과 한국 전쟁, 산업화 과정의 서식지 파괴, 보신문화에 기반한 밀렵 등으로 멸종 위기에 처함

지리산에 시식했던 반달곰 개체 수에 대한 자료에 의하면, 1980년대까지만 해도 30마리 이상 서식하던 반달곰은 1990년대 중반부터는 5~6 마리로 급감

광주in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in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