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9 금 17:02

광주in

HOME 교육·인권 민권
38주년 5.18기념식 '오월 광주 정의를 세우다'로 열린다18일 오전 10시 국립5.18민주묘지... 이낙연 총리 등 5천여명 참석 예정

제38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오는 18일 오전 10시에 국립 5ㆍ18민주묘지에서 각계대표,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 주관으로 거행된다.

이번 기념식은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열리며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ㆍ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길 계획이다.

지난해 5월 18일 5·18민주화운동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추모행사에서 아버지에게 보내는 추모의 글을 낭독한 유가족 김소형 씨를 안으며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 누리집 갈무리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으로 구성하여 50분간 진행된다.

추모공연에는 5ㆍ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씨(본명 전춘심)가 실제 출연하여 당시 상황을 재연함으로써 현장감을 더해줄 예정이다.

올해 기념식에서는 5ㆍ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군(당시 8세)과 38년간 아들을 찾아다닌 아버지의 사연을 씨네라마 형식으로 전달하여 5‧18민주화운동의 과정과 의미를 재조명한다.

또한 실제 사연의 주인공인 이창현군의 부친인 이귀복님이 실제 출연하여 깊은 울림을 전달할 예정이다.

광주지역에 휴교령이 내려지자 국민학교 1학년이던 이창현은 80년 5월 19일 집에서 나가 귀가하지 않음, 가족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발견되지 않았고, 결국 94년도에 5.18행방불명자로 등록된다.

이번 기념식에는 의미있는 외국인 참석자들도 많이 참여한다.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널리 알려진 고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5‧18의 진실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노력했던 고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과, 2018광주인권상 수상자인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 등이다.

특히 마사 헌틀리 여사는 기념식에 출연하여 남편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메시지도 전할 예정이다.

고 위르겐 힌츠페터씨는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민주화운동 현장을 영상에 담에 5ㆍ18을 전세계에 알렸다.

고 찰스 베츠 헌틀리씨는 5ㆍ18당시 광주기독병원 원목이자 의사, ‘광주에 가고 싶다. 광주에 묻히고 싶다’라는 말을 남긴 고인의 말에 따라 광주 양림 선교동산 묘원에 일부 유골이 오는 17일 안장될 예정이다.

고 아놀드 피터슨 목사는 광주에서 가족과 함께 선교사로 활동, 역사학 교수이기도 했던 그는 학자의 시각으로 5ㆍ18을 기록해 학살현장과 헬기사격을 증언했다.

난다나 마나퉁가는 2018광주인권상 수상저이며 스리랑카 국가폭력 희생자들의 편에서 투쟁해오고 있다.

또한 ‘택시운전사’의 실제주인공 고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도 참석하여, 고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의 만남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예정이다.

기념식 전에는 유영봉안소를, 기념식이 종료된 후에는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묘역참배에 첫 번째 희생자인 고(故) 김경철님의 모친 임근단님, 시민군 대변인이었던 고 윤상원 열사의 부친 윤석동님, 전남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장기간 단식투쟁하다 사망한 고 박관현 열사의 누나 박행순님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조지연 기자  donghae112@naver.com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