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민주화 지지” 광산구 연대 손길
“미얀마 민주화 지지” 광산구 연대 손길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4.09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AVE Myanmar!’ 사진전...미얀마 민주화 투쟁 성금 이어져
광산구청 공무원, 구민 등 자발적 참여...5·18재단에 성금 기탁

광주 광산구 공동체가 미얀마 시민들의 민주화투쟁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미얀마의 투쟁 상황을 알리기 위한 사진전을 계기로 광산구 직원, 시민들이 현지 민주화운동 단체를 돕기 위한 자발적 모금에 나선 것.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왼쪽)이 미얀마광주연대를 이끌고 있는 5.18기념재단 관계자에게 미얀마 성금을 기탁하고 있다. ⓒ광주 광산구청 제공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왼쪽)이 미얀마광주연대를 이끌고 있는 5.18기념재단 관계자에게 미얀마 성금을 기탁하고 있다. ⓒ광주 광산구청 제공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는 9일 오전 11시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지지하고 후원하기 위한 성금을 미얀마 광주연대를 이끌고 있는 5.18기념재단에 기탁했다.

이번 성금은 지난 3월30일부터 4월9일까지 광산구청과 광주송정역에서 열린 '#Save Myanmar!'사진전이 계기가 됐다.

사진전을 통해 광산구 직원들과 시민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미얀마 시민들의 투쟁을 돕고자 자발적 모금에 나선 것.

이를 통해 광산구 직원들이 888만 원을 모았고, 시민들이 낸 모금액도 200만 원에 달했다.

아울러 광주 광산구 주민자치협의회(회장 이철승)와 통장단장협의회(회장 이기수)도 각기 자발적 모금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모인 성금 30만 원과 51만8000원을 미얀마 민주화운동 및 국내 노동자 등을 지원하기 위해 기탁했다.

특히, 이들 협의회는 성금을 기탁하면서 “광산구 지역사회 전체가 미얀마 민주화운동의 지지 및 응원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은 “군부 쿠데타에 맞서는 미얀마 시민들의 민주화 운동을 지지한다”며 “혹독한 고난을 겪고 있는 미얀마에 자유와 평화의 날이 다시 찾아오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광산구주민자치협의회 관계자도 “지역 주민들을 대표하여 미얀마 시민들에게 응원의 마음을 전하며, 미얀마에 민주주의가 도래하는 그 날까지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