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in] "이정선 광주교육감후보, 논문 표절 연구년 논란" 연속 제기
[포토in] "이정선 광주교육감후보, 논문 표절 연구년 논란" 연속 제기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2.05.2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광주교육대 앞에서 기자회견 갖고 대학 쪽 항의방문
시민사회, "논문표절, 연구년 논란 사법기관에 고발 예정"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광주시민사회가 26일 광주교육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정선 광주교육감 후보(전 광주교대 총장)의 논문표절과 연구년 편법 의혹을 제기한 후 대학 관계자들을 상대로 항의방문에 나서고 있다. 왼쪽부터 정향자 노동실업 광주센터장, 장헌권 광주엔시시 인권위원장, 박미경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 유봉식 광주진보연대 상임대표.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26일 광주시민사회가 이정선 광주교육감 후보의 논문표절과 연구년 편법 의혹을 제기하며 광주교육대학을 방문하여 대학 쪽의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하자 광주교대 간부들이 면담을 갖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덕진 광주교대 교무처장, 방기혁 학생처장, 김성곤 기획처장.  ⓒ예제하

"이정선 광주광역시교육감후보가 오랫동안 교육감 선거를 준비해 온 상황에서, 연구년을 신청하고 이를 활용하여 연구는 않고 교육감 선거를 준비했다는 점, 6개월의 연구기간이 끝나는 즉시 학교에 복귀해서 그 3배인 1년6개월을 교수로 복무해야 해야 한다는 규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복귀할 의도가 아닌 당선을 목적으로 한 선거에 출마했다는 사실 그 자체만으로도 교육자로서의 기본적인 양심과 도덕성에 결정적 하자가 있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

"나아가, 연구와 학교복귀의 의사가 없는 상태에서 본래의 목적과 다른 의도로 신청한 것이기에, 비슷한 사례에서 보듯 파면에 해당하는 중징계 사유가 될 수 있다 점, 그 기간 국민세금으로 월급을 챙겼다는 점에서 배임죄에 따른 형사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더 큰 법적 심각성을 제기한다. 이는 교육자로서의 양심을 버린 채 학교당국을 속이고 사기행각을 벌인 꼴이다."

"연구년 규정을 정상적으로 적용한다면 선거에 당선되더라도 교육감직에서 물러나 학교로 복귀를 해야 할 판이고, 규정과 다른 의도를 가지고 연구년을 신청·활용했다면 처벌을 받아야 할 상황이니 어떤 상황이든 교육감직 수행은 쉽지 않아 보인다."

광주시민사회가 26일 광주교육대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정선 광주교육감 후보의 논문표절과 연구년 편법 의혹을 제기하고 이 후보 즉각 사퇴와 광주교육대학교의 조치를 촉구하고 있다. 
 

시민사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정선 후보와 학교당국의 즉각적이고 책임있는 조치가 없는 한, 교육부의 감사와 검찰고발이 뒤따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