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코로나19 확산 차단 총력 대응
광산구, 코로나19 확산 차단 총력 대응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8.2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 “방역수칙 생활화” 담화문 발표
감염병 대응 인력 보강, 외국인 선제 접종 등 추진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최근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전 행정력을 동원해 추가 확산 차단에 나선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20일 오전 담화문을 발표하고 “확산 일로의 코로나19 대응에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밝혔다.

ⓒ광주 광산구청 제공
ⓒ광주 광산구청 제공

광복절 연휴 시작일인 지난 14일부터 19일(오후 시 기준)까지 광산구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75명에 달한다. 20대와 외국인 주민에서 지속적으로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특히 외부 활동에 따른 감염이 가족으로 퍼지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7월1일부터 8월7일까지 광산구 확진자 184명 중 47.3%인 87명이 가족 간 감염으로 분류됐다.

멈출 줄 모르는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광산구는 우선 감염병 대응 인력 보강에 나서기로 했다.

방역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감염 취약계층의 생활 권역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이르면 9월초부터 관내 외국인 주민의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묻지마 백신 접종’에 나설 계획이다.

가족 간 감염 확산의 고리를 끊기 위한 대책도 마련한다. 자가격리 중인 밀접접촉자와 생활하는 모든 가족에 선제적 검사를 안내하고,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검사 후 외부 활동이나 격리 중인 가족과의 접촉을 자제할 것 등 자가격리자의 가족이 지켜야 할 수칙도 더욱 적극적으로 홍보할 방침이다.

방역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관내 출입명부의무화 업소를 대상으로 ‘출입관리 안심콜’ 비용을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은 “지금의 확산세를 꺾는 일에 우리의 생명과 생계가 달려있다”며 “시민 여러분의 호응이 절실하다. 공동체의 짐을 모두가 조금씩 나눈다는 각오로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