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고려인 역사문화 현장 탐방 실시
광주시교육청, 고려인 역사문화 현장 탐방 실시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3.10.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교육청은 지난 15~20일 4박6일 일정으로 카자흐스탄 일대에서 고려인 역사문화 현장 탐방을 진행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2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탐방은 이정선 교육감 공약사업인 ‘글로벌 리더 세계 한바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5·18 정신, 독립의 후예 고려인의 역사를 찾다’를 주제로 진행했다.

학생들은 ‘고려인의 과거-현재-미래를 생각하다’와 ‘K-컬쳐 매력, 카자흐스탄 국민과 함께 나누어요’를 작은 주제로 한 활동에 참여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학생들은 연해주 등지에서 강제 이주된 고려인들이 처음으로 도착한 우슈토베역 탐방을 시작으로 강제 이주 당시 토굴을 파고 혹독한 겨울을 견뎠던 최초의 정착지 바슈토베를 방문했다.

이곳에서 한국-카자흐스탄 우호공원에서 헌화, 묵념, 추모사, 아리랑 및 신독립군가 제창, 고려인에게 전하는 글 낭독 등 활동을 하며 고려인의 과거를 되새겼다. 

이후 크질오르다에서는 학생들과 비슷한 또래인 고려인 후손들을 만나 그들의 현재 삶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선호하는 직업, 이상형, 부모님 직업 등 일상적인 관심사를 알아가며 친밀감을 쌓아갔다.

교류 활동 후 학생들은 ‘하루 생활 되돌아보기’ 활동을 통해 사전교육에서 제시됐던 ‘우리는 고려인의 어떻게 생각할 것인가?’에 대해 친구들과 토의하기도 했다.

한편 학생들은 K-컬쳐의 매력을 알리는 활동을 진행했다.

알마티에 있는 아블라이칸 국제관계 및 세계언어대학교에 6개 체험 부스를 마련해 현지 학생 300여 명을 대상으로 식혜, 수정과, 약과, 비사치기, 공기놀이, 딱지치기 등을 알리며 우리 문화를 소개하는 교류 행사를 진행했다.

이후 화려한 부채춤, 신명나는 탈춤, 현지 학생들에게 최고의 인기인 K팝 댄스, 즉석에서 마련된 현지 학생과 함께했던 랜덤 플레이 댄스 등을 통해 언어와 문화는 다르지만 모두가 하나되는 자리를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