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구례교육원, 선제적 코로나19 방역활동 강화
농협구례교육원, 선제적 코로나19 방역활동 강화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2.08.0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 구례교육원(원장 기영윤)은 집합교육에 대응하여 선제적인 코로나19 방역활동 강화에 나섰다.

월부터 본격적인 집합교육을 실시하면서 자체 방역 계획을 수립하여 교육생과 교직원의 코로나19 예방과 안전한 교육환경 구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협구례교육원 제공
ⓒ농협구례교육원 제공

교육생들은 입교 시 현장에서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실시하여 음성 확인 후 입교를 허가하고, 외출·외박 후 복귀할 때에는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의무화 했다.

교수 및 외부강사는 강의 전 의료기관의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교직원도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수시로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예방과 감염 차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강의실, 숙소, 화장실, 식당 등 교육생 이용 빈도가 높은 곳은 매일 소독하고, 숙소 1인 1실 배정, 주기적인 방역수칙 안내방송, 방역물품 확보 및 제공 등 안전한 교육환경 구축에 노력하고 있다.

기영윤 농협구례교육원장은“코로나19 재유행에 따라 농협구례교육원 전 교직원은 자율적, 선제적인 방역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교육은 활기찬 농촌, 튼튼한 농업, 잘사는 농민, 신뢰받는 농협이라는 농협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교두보이기에 교육생들이 안심하고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구례교육원은 올해 상반기에 대대적인 숙소동 리모델링 공사를 단행하여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원으로 거듭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