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광주박물관, '여수, 그 시절의 바다' 전시
국립광주박물관, '여수, 그 시절의 바다' 전시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2.05.02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바다를 품은 도시, 여수의 그 시절을 감상하다
2일부터 8월 15일까지 광주박물관 1층

국립광주박물관(관장 이수미)은 남도문화전 <여수, 그 시절의 바다>를 5월 2일부터 8월 15일까지 국립광주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국립광주박물관은 남도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는〈남도문화전〉 2008년부터 개최해오고 있다.

올해는 그 일곱 번째로 여수시와 함께 여수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보는 전시를 마련하였다.

여수(麗水)는 이름 그대로 ‘아름다운 바다’를 의미한다.

천혜의 자연을 바탕으로 선사시대부터 사람이 살면서 삼국시대를 거쳐 교류의 중심지로 자리 잡았다.

여수는 조선시대 전라좌수영을 중심으로 수군의 거점이 되었고, 임진왜란 시기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근거지였다.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거치며 겪은 여러 수난을 극복하고 2012년 세계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전라남도의 대표 도시로 발돋움하였다.

전시는 총 5부로 구성하였다.

각각의 주제는 선사시대부터 현대에 이르는 여수의 역사와 문화를 포괄적으로 담고 있으며, 시기적으로 보이는 다양한 문화재의 의미를 충실하게 설명하고자 노력하였다.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아이들이 즐겁게 접근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 영상과 함께 여수 흥국사 영상 등 다채로운 영상물도 준비하였다.

1부 ‘넓은 바다와 함께 생동하다’는 신석기시대 조개무지에서 발견된 도구와 토기, 그리고 사람들이 먹고 남긴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 공간이다.

이는 여수 사람들이 오래 전부터 바다와 육지를 오가며 사냥과 채집으로 삶을 꾸려 나갔음을 보여준다.

2부 ‘큰 돌로 만든 무덤에 소망을 담다’는 여수에서 발견되는 청동기시대 고인돌의 특징과 그 안에서 담겼던 유물을 소개한다.

특히 고인돌에서 발견한 유물 중 다른 지역에 비해 수량이 많은 간돌검, 비파형동검과 옥 장신구는 초기 정치 집단의 존재를 알려 준다.

3부 ‘바다를 터전으로 교류의 중심이 되다’에서는 삼국~고려시대 여수에 있었던 세력의 특징을 설명한다.

여수에는 먼저 자리잡고 있던 마한 문화를 바탕으로 가야와 백제의 문화 요소가 시간 차이를 두고 나타난다.

이처럼 활발한 문화 교류는 고려시대까지 이어져 여수는 중국과 일본을 잇는 국제무역항으로 중요한 기능을 담당했다.

4부 ‘나라를 지키고 문화의 결실을 맺다’는 조선시대 전라좌수영과 휘하 수군진을 살펴보며 전라도 해안 방어의 거점이었던 여수를 조명한다.

또한 지역의 대표 사찰인 흥국사의 십육나한도(보물) 등 불교문화재를 전시하여 조선 후기 불교미술의 정수를 소개한다.

5부 ‘시련의 시간을 지나 낭만의 꽃을 피우다’에서는 여수가 근대 이후 고난을 극복하고 최근 낭만을 품은 도시로 발돋움하기까지 거쳐 온 일련의 과정을 설명한다.

전남 여수 흥국사 석가모니불좌상. ⓒ국립광주박물관 제공
전남 여수 흥국사 석가모니불좌상. ⓒ국립광주박물관 제공

여수는 근대 제국주의 열강이 이권을 다투는 장소였고, 일제강점기에는 식민지 수탈의 통로였다.

6.25전후에는 이념 간의 갈등에 휩쓸리며 혼란스러운 시기를 거쳤다.

이런 어려움을 뛰어넘어 빠른 공업화를 이루고, 세계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등 전라남도 동부의 중심 도시로 발전했다.

또한 특별전과 연계한 다양한 체험 활동이 준비되어 있다. 상설전시실에 전시되어 있는 여수 출토 문화재를 찾고 기념품을 받을 수 있는 ‘숨은 여수찾기’와 여수 선사시대의 동물과 연계한 오토마타(간단한 장치로 움직이는 종이 인형)를 만들 수 있는 ‘여수 사파리’ 뿐만 아니라 여수에 대한 감상을 직접 그리고 전시해 볼 수 있는 ‘여수 빛그림’ 등은 전시에 대한 흥미를 더욱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기간 중 매월 마지막 주 화요일에는 전문가의 특별강연(대면)이 총 3차례 준비되어 있어 여수의 역사·문화를 자세히 들어볼 수 있다.

전시를 담당한 노형신 학예연구사는 “이번 전시가 여수의 오랜 역사와 문화를 다시 한번 되새기는 귀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2024년 개관 예정인 여수시립박물관의 건립에도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관람료는 무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