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9월부터 다중시설 ‘안심콜’ 균등지원
전남도, 9월부터 다중시설 ‘안심콜’ 균등지원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1.08.2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등 출입명부 관리 부담 덜고 도민 이용편의 제고

전라남도는 9월부터 음식점,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코로나19 출입자 관리를 위한 ‘안심콜’ 서비스를 22개 모든 시군에서 균등 지원한다고 밝혔다.

‘안심콜’은 무료 전화 한 통으로 출입 인증이 가능한 서비스다. 업체별로 부여된 번호로 출입자가 전화하면 출입 기록이 자동 저장돼 4주 후 자동폐기되는 시스템이다.

수기명부 작성에 따른 개인정보 유출, 허위정보 기재 등의 부작용을 보완하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신속‧정확한 역학조사로 감염병 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는 유용한 서비스다.

특히 수기명부 작성이나 전자출입명부(QR코드)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령층에 편리함을 제공하고 출입 소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지원 대상 시설은 ▲식당, 카페, 노래연습장, 유흥주점 등 일반관리시설 ▲실내체육시설, 학원, 목욕탕, PC방, 오락실, 이·미용업 등 중점관리시설 ▲종교시설, 택시 등 출입명부 작성‧관리가 필요한 도내 7만7천여 업체다.

안심콜 이용요금 지원을 바라는 시설이 해당 시군에 신청하면, 콜번호 부여와 함께 안심콜 월별 이용요금을 연말까지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