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찰청 최초 완도 화순 곡성 여성경찰서장 근무
전남경찰청 최초 완도 화순 곡성 여성경찰서장 근무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1.07.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최숙희 완도서장, 고은경 화순서장, 김남희 곡성서장 발령

지난 15일 경찰청은 이준영 총경을 전남경찰청 홍보담당관으로 발령하는 등 총경급 285명의 전보 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전남 지역 경찰서장 21명 가운데 12명이 교체되었으며 특히, 눈에 띄는 점은 제75대 완도서장(총경 최숙희), 제76대 곡성서장(총경 김남희)에 이어 고은경 총경이 제80대 화순경찰서장으로 발령받아 일선 경찰서장에 3명의 여성 총경이 근무하게 되어 화제다.

왼쪽부터 고은경 화순경찰서장, 김남희 곡성경찰서장, 최숙희 완도경찰서장.
왼쪽부터 고은경 화순경찰서장, 김남희 곡성경찰서장, 최숙희 완도경찰서장.

최숙희 75대 완도경찰서장은 전남 보성 출신으로 인하대학교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1988년에 일반공채로 입직하여 경기남부 안양동안서 여청과장, 경찰청 아동계장을 역임하면서 여성 청소년 분야 전문가다. 

김남희 76대 곡성경찰서장은 김 서장은 전남 고흥 출신으로 광주 동아여고와 동신대 경찰행정학과(석사)를 졸업하고 1987년에 일반공채로 입직하여 광주북부 수사과장, 광주동부 형사과장 역임 등 수사 분야 전문가다.

고은경 80대 화순경찰서장은 전남 나주 출신으로 나주고등학교와 조선대 전산학과를 졸업하고 2002년에 간후 50기로 경찰에 입문 이후 전남청 여성청소년계장, 나주서 생활안전과장을 역임하며 치안 업무 전 분야에 걸쳐 다양한 활약을 펼쳤다.

전남경찰청은 "개청 이래 최초로 경찰의 꽃으로 불리는 경찰서장으로 여성 총경 3명이 활동하게 되면서, 최근 다양한 분야에서 여성들의 참여가 확대되는 추세에 맞춰 치안분야에서도 사회적 약자 보호 등 감성적이고 섬세한 역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그동간 남성 중심 조직문화가 다분한 경찰조직에서 현장치안 책임자로 여성경찰관 배치는 의미있는 인사로 조직 내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재규 전남경찰청장은“이번 인사는 고령화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전남지역의 특성을 감안, 사회적 약자 보호 등 지역 실정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기여할 것이며 향후 여성 경찰관들의 역할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