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처럼 깎아 먹는 강진군 ‘애플수박’
사과처럼 깎아 먹는 강진군 ‘애플수박’
  • 광주in
  • 승인 2021.06.20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전남 강진군청 제공

지난 18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아람영농조합법인에서 애플수박 수확이 한창이다.

사과만 한 수박이라 하여 이름 붙여진 ‘애플수박’은 기존 수박의 1/5크기로 가볍고(1~1.5kg) 1~2인 가구라도 수박 한 통을 남기지 않고 한 번에 가장 신선한 상태로 먹을 수 있다.

또한 껍질이 얇아 사과처럼 깎아 먹거나 껍질째 먹을 수도 있어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이 적으며 12~13브릭스(Brix)의 높은 당도를 자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