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인기몰이
5·18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인기몰이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1.05.1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맞아 제작 지원
동시기 개봉 한국영화 사전예매율 1위 기록 ‘관심’

5‧18민중항쟁 41주년을 맞아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가 개봉 한국영화 사전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관심을 끌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이정국 감독의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가 지난 11일 한국영화 중 예매율 1위를 차지했으며, 12일 전국 392개 영화상영관에서 개봉했다.

광주시는 지난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이정국 감독의 장편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를 제작 지원했다.

영화는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를 결심한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가해자의 반성과 사죄, 피해자의 명예회복을 이야기한다.

특히 국민배우 안성기를 비롯해 윤유선, 박근형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고 여전히 해결되지 않는 1980년 5월 광주에 대해 뜨거운 화두를 던진다는 점에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개봉에 앞서 지난 4월30일 CGV 광주터미널과 광주극장에서 진행된 광주 시사회에는 주연배우 안성기, 윤유선과 전남고 출신 이정국 감독이 참석해 광주 시민과 만나기도 했다.

지난 4월30일 CGV 광주터미널 시사회에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주연배우 안성기, 윤유선과 이정국 감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지난 4월30일 CGV 광주터미널 시사회에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주연배우 안성기, 윤유선과 이정국 감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영화 ‘편지’와 ‘블루’로 이름을 알린 이정국 감독은 1990년 5‧18을 소재로 한 영화 ‘부활의 노래’로 데뷔해 5‧18 소재 단편영화 ‘기억하라’와 장편영화 ‘반성’을 제작한 바 있다.

이정국 감독은 “5‧18을 다룬 대부분의 영화가 피해자 관점에서 다루어져 왔는데, ‘아들의 이름으로’는 명령을 받은 가해자들은 어땠을까, 왜 당시의 책임자들은 반성하지 않을까라는 질문에서 출발했다”며 “영화의 핵심은 반성하지 않는 삶은 살 가치가 없다는 것이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