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오월학교' 자유연수 시작
교사 '오월학교' 자유연수 시작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5.11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기념재단, 교사가 설계하는 5‧18 자유연수(5~9월) 접수 중

5·18기념재단(이사장 정동년)은 5·18민주화운동과 오월교육 저변확대를 위해 전국단위 소규모 교사 연수사업을 진행한다.

재단은 교사들의 5‧18 사적지 연계활동과 문화예술활동을 결합한 오월학교 자유연수 ‘다트(Dark+Art)투어’를 제안한다.

'5.18최후항전지' 옛 전남도청과 5.18민주광장. ⓒ광주인
'5.18최후항전지' 옛 전남도청과 5.18민주광장. ⓒ광주인

다트투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그간 재단이 진행한 집체교육 교사연수(전국교원초청연수, 공모연수)를 대체하여 참여교사가 직접 계획하고 실행하는 자발적 실천 연수다.

참가를 원하는 교사는 그룹별로 연수계획서를 첨부하여 5월 12일부터 20일까지 5‧18기념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번 연수는 2∼4인 교원이 소규모 팀을 이뤄 옛 전남도청, 전일빌딩245,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국립5‧18민주묘지(망월묘역 포함) 중 2곳과 5·18을 소개하는 동네책방 ‘오월서가’ 중 1곳 등을 포함한 연수코스를 계획하여 신청하면 된다.

선발된 선착순 총 200명(약 50개 팀)의 교사들은 운영기간(5월∼9월) 중 1박2일 이상 연수를 자유롭게 진행하고 10월 초 까지 연수결과 등을 제출하면 된다.

재단은 내실있는 오월학교(교사) 연수 진행을 위해 참가자들에게 5‧18 교육영상, 5·18 교육자료, 오월길 답사 및 문화행사정보, 소정의 연수경비와 기념품을 지원한다. 그리고 현재 개발중인 오월길 AR콘텐츠 사전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5‧18기념재단은 5‧18교육의 전국화와 공교육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1년부터 교사연수(공모연수, 교원직무연수 등)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약 3900여 명의 전국 교직원 등이 참여했다.

또한 재단은 학교 현장에서 활용가능한 교과서, 교육자료, 교구, 전시자료 등을 제작·배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