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재단, '열흘간의 항쟁' 태국어판 현지 제작
5·18재단, '열흘간의 항쟁' 태국어판 현지 제작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5.11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기념재단은 도서 <열흘간의 항쟁>을 태국 현지에서 제작‧배포 지원한다.

5·18기념재단은 지난 3월부터 태국 현지의 Pandit Chanroaknakit(판딧 찬로카나킷, 태국 출라롱콘대학 교수)와 연대하여 <열흘간의 항쟁> 도서 제작 및 배포를 논의했다.

재단은 현지 출판회사와 협약을 체결 후 태국어판 도서를 제작하였다. 태국어판 <열흘간의 항쟁>은 오는 12일 인쇄를 마치고 현지 대학, 연대단체 등으로 1,000부가 배포될 예정이다. 또한 재단 영문사이트에서도 내려받을 수 있다.

재단은 세계 민주인권평화 이슈를 모니터링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지난 2월 10일과 3월 18일, 그리고 5월 7일 '태국 민주화운동 활동가 석방 요구 성명', '태국 당국에 경고한다! 세계가 주시하고 있다!'등의 보도자료를 발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광주인권상 수상자 아논 남파(2021년 수상자)와 자투팟 분팟타라락사(2017년 수상자)의 석방을 요구하는 등 태국 민주화운동 탄압에 대한 즉각 대응을 진행해오고 있다.

<열흘간의 항쟁>(영문판 The May 18 Democratic Uprising)은 2017년 초판 발행 이후 지난 2020년 9월 개정되었다.

현재 중·고등학교에서 진행되는 5·18 계기 수업과 교사연수, 국립5·18민주묘지를 비롯한 유관기관 등에 배부되어 5·18을 알리는 기초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