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립발레단, 제1회 양림골목비엔날레에서 미디어아트와 협업공연 성료
광주시립발레단, 제1회 양림골목비엔날레에서 미디어아트와 협업공연 성료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3.0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후 4시, 제1회 양림골목비엔날레 개막식 공연
발레-미디어아트 협업을 통한 ‘몰입형 공연’으로 새로운 경험 선사
광주시립발레단 타예술장르와 크로스오버 작업 지속 추진할 것

광주시립발레단이 미디어아트와의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통해 관객들에게 새로운 예술경험을 선사했다.

광주시립발레단은 3일 오후 4시에 이이남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양림골목비엔날레 개막식 무대에 올랐다.

ⓒ광주시립발레단 제공
ⓒ광주시립발레단 제공

광주시립발레단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준비된 이 무대에서 광주시립발레단은 이이남 작가의 <미인도와 벨라스케스 그리고 개미 이야기>등의 미디어 아트 작품을 배경으로 <달빛아리랑>, <잠자는 숲속의 미녀>, <파키타> 등에서 발췌한 동작들을 선보였다.

이날 공연은 제1회 양림골목비엔날레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지역 예술인, 상인, 주민 외 광주시립발레단 고정관객 등이 함께했다.

안전한 공연생활을 제안하겠다는 양림골목비엔날레의 취지에 맞게 관람객들은 야외공간에서 쾌적하고 안전하게 공연을 관람했다.

광주시립발레단은 이번 공연을 통해 공연장을 벗어난 이색적인 공간에서 다양한 예술장치들을 통해 관객들의 특별한 예술체험을 이끄는 ‘몰입형 공연’을 처음 시도했다.

ⓒ광주시립발레단 제공
ⓒ광주시립발레단 제공

광주시립발레단의 콘텐츠와 활동영역을 확대하는 한편 공립예술단으로서 지역사회 활력에 기여하는 시도로서 긍정적 평가를 남겼다.

이번 공연은 광주시립발레단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 첫 번째 공연으로 광주시립발레단은 이번 미디어아트와의 협업을 시작으로 음악, 공간, 시각예술 등 다양한 예술장르와의 협업 공연을 통해 시민들에게 다채로운 예술체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