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역사문화 '만화안내판' 설치
광주 동구, 역사문화 '만화안내판' 설치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1.1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동구(구청장 임택)가 관내 5개소에 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소개하는 만화안내판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안내판은 지역주민은 물론 동구를 방문하는 여행자들이 동구의 관광명소와 역사문화자원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만화로 제작됐으며 마을주민의 고증과 자료 등 마을별 역사문화자원에 대한 스토리텔링을 거쳐 완성했다.

광주 동구가 최근 역사문화장소에 설치한 만화안내판.
광주 동구가 최근 역사문화장소에 설치한 만화안내판.

설치장소는 ▲계림1동 경양갤러리 카페 ▲지원2동 주남마을 5·18 사적 14호 옆 ▲지산2동 행정복지센터 앞 ▲학동 당산나무 옆 ▲학운동 홍림교 등 5개소다.

안내판은 ▲계림1동 경양방죽 축조설화인 김방 목사와 개미보은 이야기 ▲마을을 지켜온 학동 당산나무 이야기 ▲학운동 ‘홍림교’가 ‘배고픈다리’로 불리게 된 유래 ▲지원2동 주남마을 인근에서 발생한 80년 5·18 미니버스 총격사건 이야기 ▲지산2동의 다양한 인물과 문화자원을 종합적으로 소개한 지산동 마을 이야기 등을 만화에 재미있게 담았다.

만화안내판은 만화 컷을 돌리거나 넘기면 다음 컷을 볼 수 있는 회전형 만화안내판과 만화책자형 안내판으로 제작됐으며 특히 만화안내판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동영상이 재생돼 누구나 정보접근이 쉽고 흥미를 유발할 수 있게 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