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환경련, "동천 출렁다리 백지화" 주장
순천환경련, "동천 출렁다리 백지화" 주장
  • 광주in
  • 승인 2019.08.2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전문]

동천의 출렁다리는 적폐의 산물, 전면 백지화하라!
(전)노관규시장의 사자상! (현)허석시장의 출렁다리?
반 생태적인 토건 예산낭비의 전형

2016년 전임 조충훈시장 때부터 추진된 출렁다리는 약 30억원 (교량 25억원+철쭉동산 등 부대공사 5억원)이상을 들여 봉화산 둘레길의 조곡동 철도관사와 금호타운 뒤편에 길이 184m, 높이 37m, 너비 1.5m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었다.

출렁다리 공사는 봉화산 둘레길에 순천의 새로운 명소를 만들어 관광객에게 볼거리와 체험시설을 제공하겠다는 명분으로 추진한 사업이었으나 중기지방재정계획에도 없었고, 투융자심사 (20억 이상) 등 여러 법적인 절차를 무시하면서 특정업체에게 특혜를 주기위한 공사로 의심받으면서 3년간 표류한 공사이다.

이 사업은 업체 선정과정의 잡음은 물론 소음과 사생활침해를 우려한 인근 주민들의 반대와 반 생태적인 구조물이면서 예산낭비를 이유로 저희단체가 강력히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추진하였다.

그러다 착공지연으로 약 12억원 출렁다리 공사자재를 수의 계약한 업체에게 순천시가 민사소송을 당하여 패소한 후 불가피 전액 지급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더욱이 지난해 3월 저희단체는 감사원에 이 사업의 문제점을 확인해 달라는 공익감사까지 청구했었다.

감사결과 시가 부당하게 업무를 처리하고 부적격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은 것이 드러났고, 저희 단체는 출렁다리 사업의 취소(매몰처리)를 주장했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허석 순천시장도 봉화산 출렁다리 등 민원이 많았던 분야들은 시민의 여론을 수렴해서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약속했었다.

더욱이 작년 순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때도 매몰, 재설치 등에 대한 여론조사나 시민단체와 협의를 하겠다고 답변했던 순천시가 이를 무시하는 독선적인 행정을 보여 왔다.

시민사회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원래 취지와 목적을 잃었음에도 단지 아까우니 다른 곳에 설치하자는 결정은 매우 실망스럽다. 이번에도 대충 넘어간다면 앞으로 계속해서 이러한 일이 재발할 것이고, 그 재정적 손해는 고스란히 선량한 시민의 몫이 될 것이다.

따라서 출렁다리 위치변경 이전에 잘못된 사업에 대한 책임 소재를 분명하게 밝히고 재발 방지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다. 이 후에 폐기 처분할 것인지 존치할 것인지 시민들 의견을 먼저 물어야 한다.

시의회와 시민단체의 요구를 무시한 독선적인 행정을 펼친 순천시는 1년여 만에 조례호수공원과 국가정원 내 꿈의다리 옆, 풍덕동 그린웨이와 오천동을 연결하는 동천 등 3곳을 검토했고, 지난 19일 간부회의를 통해 봉화산 대신 동천변에 출렁다리를 설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기존에 발주해 놓은 공사자재의 재활용은 물론 새로운 관광 콘텐츠 기능, 주민편의 등을 고려했다"며 "출렁다리는 국가정원과 순천역을 연결하는 그린웨이와 오천지구를 한가지 동선으로 잇게 해 국가정원의 관광객을 지역에 머물게 하는 강점이 있다"고 사업추진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하지만 저희 단체는 생태수도를 표방한 순천시의 반 생태적이고, 안전사고와 사후 관리 비용 상승 등 여러 문제점이 많을 출렁다리 설치를 적극 반대한다.

아울러 전임시장의 적폐물을 예산낭비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공무원의 제 식구 감싸기의 온정주의) 궁여지책으로 재추진하려는 사업을 전면 백지화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향 후 공감하는 시민들과 함께 1인 시위 등 반대운동을 전개하겠다.

그리고 순천시는 사업 과정에서 특혜의혹이 제기됐고, 감사원 감사결과 부당한 업무과정이 드러난 만큼 명분 없는 사업을 조속히 백지화하여 독선 행정의 교훈으로 삼고, 기존에 투입된 자재대금과 선급금은 '매몰비용'으로 처리해야 한다.

2019. 8. 26

순천 환경운동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