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의원, 김순례 최고위원 복귀...자한당 맹비판
송갑석 의원, 김순례 최고위원 복귀...자한당 맹비판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07.17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망언 ‘괴물 3인방’에 대한 무책임 여실히 드러나… 국민 모욕한 것”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국회의원(광주 서구갑)은 17일 5·18 망언으로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은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의 최고위원직 복귀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은 ‘괴물옹호’ 수구정당임을 스스로 또 한번 증명했다”고 밝혔다.

송갑석 의원(더민주당. 광주 서갑).
송갑석 의원(더민주당. 광주 서갑).

송 의원은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에 빗댄 김순례 의원,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는 이종명 의원, 5·18 만큼은 (자칭)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는 김진태 의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징계는 논란을 회피하기 위한 겉치레에 불과했다”며, “이들 괴물 3인방에 대한 국민들의 제명 요구를 뭉개고, 오히려 이들을 감싸는 행태는 자유한국당의 변하지 않는 본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 신분으로 민주주의의 역사를 부정하고 모욕한 이들이 합당한 징계를 받고, 이러한 일들이 더는 재발해서는 안 된다. 국회 차원의 5·18 망언 3인방 징계, 5·18 왜곡처벌법 처리와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등 역사왜곡에 따른 진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송 의원은 지난 6월 여야4당 157명의 의원과 함께 ‘5·18 망원 의원에 대한 제명 촉구 결의안을 대표로 제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