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시 연재] 뒤
[오월시 연재] 뒤
  • 황형철 시인
  • 승인 2017.04.2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작가회의와 함께하는 37주년 5.18광주민중항쟁 연재시



황형철


내 뒷모습은 나 자신의 절반인 것인데

사이도 좋게 딱 반반씩 나눈 것인데

번번이 앞모습만 매만지며 전부로 간주해왔다

벽에 의자에 침대에 바위에 나무에 너에게

툭하면 앉고 기댄 탓에

세상의 소란을 다 삼킨 채

짓눌린 나의 뒤여

아무것도 가질 수도 만질 수도 없이

잠잠한 그늘만 드리운 뒤야말로

응당 앞이 아닐까 하는 생각

우리가 뒤라고 알고 지낸 많은 것들이

실은 진짜 앞이 아닐까 하는
 

ⓒ5.18기념재단 누리집 갈무리

** 황형철 시인은 전북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계간 <시평>으로 등단. 시집 <바람의 겨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