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박근혜 두 보좌관 구속
뉴욕타임스, 박근혜 두 보좌관 구속
  • <뉴스프로>
  • 승인 2017.01.23 0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윤선 전 장관, 김기춘 전 비서실장 구속 보도

뉴욕타임스는 20일 조윤선 문체부 장관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련하여 구속된 사실을 신속 보도했다.

기사는 예술인들을 대상으로 한 블랙리스트 작성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의의 또 다른 사안이라고 말하고 박 대통령의 측근 두 명이 권한 남용의 혐의로 구속됐다고 전했다.

이어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폭로는 국민을 격분시켰으며 매 주말 박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며 가두행진을 버렸던 대규모 군중들은 이들의 구속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박 대통령의 아버지인 박정희 집권 당시 정치적 반대자들을 체포, 고문하고 그들을 공산주의자 또는 친북주의자로 기소하여 혐의를 씌운 한국 중앙정보부의 대공수사국장을 역임했다고 자세히 소개했다.

기사는 박 대통령이 집권하여 가장 먼저 한 일은 진보성향이면서 정부에 비우호적인 예술가, 작가, 기자들의 블랙리스트를 작성하여 과거 독재시대의 관행을 되살린 일이라고 꼬집었다.

뉴욕타임스는 이어 박 대통령은 영화와 문화사업 융성을 국정 운영에 있어서 우선시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비밀리에 블랙리스트를 작성, 예술가들을 배제하여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했다”는 특검의 말을 전하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기사 바로가기 http://nyti.ms/2jAeAO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