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련 광주, 도시계획 토론회 개최
환경련 광주, 도시계획 토론회 개최
  • 박준배 기자
  • 승인 2016.12.15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광주시의회 4층, ‘지구단위계획 종상향 실태와 대안 마련 토론회'

광주환경운동연합과 광주광역시의회는 오는 19일 오후 2시 광주광역시의 의회 4층 대회의실에서 ‘지구단위계획 종상향 실태와 대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쾌적한 주거 환경과 생태적이고 건강한 도시 조성을 위해 종상향이 포함된 지구단위계획의 실태와 문제점을 살피고 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취지의 토론회이다.

토론회는 조명래 단국대학교 교수가 ‘도시의 지속가능성과 지구단위계획, 사례와 교훈’, 윤희철 광주광역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 부장이 ‘광주 지구단위계획 종상향 실태와 시사점’에 대해서 주제발표를 한다.

환경단체와 상록회관 인근 주민들이 지난해 4월 대규모 아파트 건립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광주인

이어 도시계획, 주거, 교통, 주거, 경관, 도시개발 등의 분야의 지정토론이 이어진다. 토론자로는 이민석 전남대학교 교수, 김기홍 도시계획위원회 위원, 최동호 광주대학교 교수, 정병준 광주KBS 심의위원, 신재욱 광주시 도시계획과 계장이 참여한다. 1부 및 2부 사회는 조오섭 광주광역시의회 의원과 조동범 전남대학교 교수가 각각 맡는다.

현재 광주시의 주택보급률은 2014년 기준으로 104%를 넘었고 전체 주택 중 아파트가 77.4%(2015년 기준)에 달한다.

횐경련은 "광주는 전국 상황과 비교해도 아파트 비중이 매우 높은 것은 1990년대부터 신규택지 및 주택재개발 사업을 통해 아파트를 집중하여 건설한 결과"라며 "현재 진행되고 있거나 계획된 도시환경정비사업도 고층아파트를 건설하는 것이 주요 골자"라고 문제점을 짚었다.

또 "고층 아파트건설 사업을 위한 용도지역 종상향이 포함된 지구단위계획이 빈번이 이루어지고 있다'며 " 계획적인 도시관리 유도, 미관증진, 주거환경확보 등의 명분이 제시되지만 정작 도시의 외연 확장을 부추기고 도시의 역사, 지역적 특성이 고려되지 않는 것이 원인"이라고 지적햇다.

따라서 체계적인 도시계획에 부합한 주택건설 방향이 아닌, 사업성이 목적인 고층아파트 건설이라는 것. 

끝으로 "도시계획에서 종상향은 도시계획위원회에서의 자문 절차가 있지만 보다 구체적 실효성을 갖는 지구단위계획 지침 및 조례 등이 마련되어 한다"며 "이번 토론회 이를 공론화하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