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탄핵 불안감 해소…특별대책’ 추진
광주시, ‘탄핵 불안감 해소…특별대책’ 추진
  • 박준배 기자
  • 승인 2016.12.1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안정 도모·공직사회 근무태세·기강 확립

광주시는 지난 9일 대통령 탄핵소추안 국회통과로 국무총리 권한대행이 개시됨에 따라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지역사회 안정을 위해 지역안정특별대책을 수립,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행정부시장을 상황실장으로 하는 지역안정대책상황실을 긴급 구성해 행정자치부·자치구와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상황 종료 시까지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중점 추진대책으로는 ▲공무원 비상근무태세 구축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신년 첫 업무개시 시민생활현장 방문 ▲전 공직자 사회복지시설 봉사활동 ▲고병원성 AI방역대책 추진 ▲동절기 서민생활안정대책 추진 등 6개 분야다.

우선 공직자가 솔선수범해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오는 30일 모든 공직자가 부서별 자매결연 사회복지시설 62곳을 위문하기로 했다.

또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와 관련,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축산시설을 매주 2회 일제소독하고 가금농가 예찰활동을 강화하는 등 차단에 주력할 방침이다.

경기침체로 인한 지역기업의 체불임금 발생을 지속 점검하고, 관급공사 하도급 대금 및 임금 조기지급 독려, 광주시 발주 공사대금 조기집행 등도 추진한다.

지역농산물 직거래장터와 시‧자치구 합동 농수축산물 원산지 표시단속 등 유통질서 확립, 물가대책 종합상황실 운영과 지속적인 물가 모니터링, 물가관리를 위한 지역물가 안정대책반도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