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광주, "국정교과서 현장본 일방적 배부 중단" 촉구
전교조 광주, "국정교과서 현장본 일방적 배부 중단" 촉구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6.11.30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일선학교에 일방적 배부... 교육부 사과해야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를 일선 학교에 일방적으로 배부하고 있어 교사들이 반발하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광주지부는 30일 긴급성명을 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기하고 박근혜․교육부 장관은 즉각 퇴진하라"며 "교육부는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의 일방적 배부를 중단하고 즉각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지난 22일 광주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광주지역 역사교사 국정교과서 거부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광주인

전교조 광주지부에 따르면 교육부는 30일 학교 현장의 역사교사들에게 일방적으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택배로 일선 학교에 발송하였다는 것.

이같은 행태에 대해 전교조는 "지난 8월 전국역사교사모임과 역사교육연구소가 초중고 역사 담당교사 85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역사교사의 97%가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교육부는 강행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학교현장에 해당교사의 의견을 묻지도 않고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일방적으로 발송하여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며 "해당 교사들은 갑작스러운 국정교과서 택배물로 인해 주변 교사들에게 교육부의 현장 검토 인원으로 투입된 것으로까지 오해를 받아 해명하느라 애먹는다고 토로하고 있다"고 일방적인 강행과 묻지마 배부를 규탄했다.

또 "전국 시도교육감이 공동 성명을 발표하여 국정교과서의 전면폐기를 촉구하고 현장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천명하였음에도 교육부에서 일방적으로 교사에게 직접 우편으로 발송하는 만행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며 "교육부는 해당 교사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에 대해서도 "국정역사교과서 현장검토에 어떤 행정적 협조도 하지 않겠다던 발표대로 학교 현장에 '현장검토본'이 배부되지 못하도록 빠른 대처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