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협,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기" 촉구
교육감협,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기" 촉구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6.11.24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전국교육감협 '국정화 추진 중단 및 폐기' 성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및 거부운동이 일선 역사교사부터 전국시도교육감까지 이어지고 있다.

28일 교육부의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 공개를 앞두고 전국교육감협의회는 24일 오후 세종시에서 모임을 갖고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추진 중단 및 폐기"를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국민 대다수의 의견을 묵살한 채 반헌법적, 비민주적, 반교육적 방식으로 추진한 대통령의 대표적인 정책인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은 즉각 중단되어야한다"고 주장했다.
 

전국교육감협의회가 24일 오후 세종시에서 회의를 열고 정부에 대해 '중.고교 역사교과서 국정화 중단과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전국교육감협의회 제공

또 "교과서 자유발행제를 채택하는 세계적 추세에서 유독 우리나라만이 중학교 역사 및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용 도서를 '국정도서'로 전환하는 것은 국가가 지정한 단일한 역사관을 주입하겠다는 것은 특정한 정치적 목적을 드러낸 것"이라며 "시대착오적인 역사교육의 퇴행이자 독선적 발상이며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반박했다.

전국 교육감들은 "△정부와 여당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중단과 현장검토본 공개 취소 △정부는 내년도 1학기에 기존 검정교과서 체제 적용토록 법률적 행정적 후속조치 진행 △국정화 추진 과정에서 특정인의 위법 부당한 개입 의혹 밝힐 것" 등을 요구했다. 

끝으로 교육감들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협조를 거부하고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면서 "국정화 정책에 앞장선 당국자와 학자, 교육자들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광주지역 90곳의 모든 중학교는 내년도 국정교과서를 거부하기로 했으며, 광주지역 338개 시민사회단체로 짜여진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도 이날 회의를 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중단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