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비리 대책 있습니까?” 전교조 광주지부, 공개질의
“사학비리 대책 있습니까?” 전교조 광주지부, 공개질의
  • 박준배 기자
  • 승인 2016.06.28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학법인·시교육청·더민주·국민의당에 답변 요구

최근 사립학교 법인 채용비리 문제가 도마에 오른 가운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광주지부가 사학 법인과 광주시교육청, 정치권 등을 상대로 공개질의서를 발송했다.

사학비리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것인지, 신입교사 채용시 시교육청에 위탁할 것인지 등을 구체적으로 묻고 오는 30일 답변 내용을 공개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답변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 전교조 광주지부가 보낸 공개 질의서 샘플. ⓒ광주인

전교조 광주지부는 27일 광주에 사립학교를 설치·운영하는 사립학교법인과 광주시교육청,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 각각 공개 질의서를 보내 답변을 요구했다고 28일 밝혔다.

사학 법인에는 금품수수 비리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신규교사 채용전형 절차를 시교육청에 위탁할 의사가 있는지, 반대한다면 그 이유가 뭔지를 질의했다.

또 최근 5년 간 신규교사 채용이 투명하고 공정했다고 판단하는지와 특히, 신규교사 채용 실태에 대해 감사를 자청해서 받을 의향이 있는지를 물었다.

시 교육청에는 최근 5년 간 사학 정교사 채용 과정 전수조사와 법인 또는 교육청 관계자의 친·인척이 있는 경우 현미경 감사를 실시할 의향이 있는지, 반대한다면 그 이유가 뭔지를 공개 질의했다.

위탁 채용을 거부하는 사학에 대해서는 학급수 감축과 정교사 채용 불승인 등 행·재정적 조치를 취향이 있는지도 물었다.

더민주 광주시당과 국민의당 광주시당에는 시당 차원의 ‘사립학교 채용 비리 근절을 위한 대책을 수립’할 의향이 있는지, 향후 당직자나 의원이 사학 채용 비리에 관련될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할지 등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또 사학 채용비리 예방을 위한 당 차원의 활동 계획과 사학법과 사학 관련 조례 재·개정에 대한 입장도 물었다.

전교조 광주지부는 각 법인과 교육청, 두 야당으로부터 답변서를 받은 뒤 30일 ‘사학비리 척결을 위한 광주시민대책위원회’ 주관으로 시의회 앞에서 열리는 ‘범시민사학비리척결대회’에서 답변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