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곡 124곳”…초등 6학년 사회교과서 폐기 촉구
“왜곡 124곳”…초등 6학년 사회교과서 폐기 촉구
  • 박준배 기자
  • 승인 2016.03.14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저지 광주시민대책위원회’ 첫 공동대표단 회의

‘역사교과서 국정화저지 광주시민대책위원회’가 14일 첫 공공대표단 회의를 열고 오류와 편향으로 얼룩진 초등학교 6학년 사회교과서 폐기를 촉구했다.(아래 성명서 전문 참조)

대책위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광주시교육청 상황실에서 회의를 열고 ‘초등학교 6학년 사회과 편향 문제 대응’과 ‘광주 역사교육 발전 T/F팀 운영’, ‘초중고 역사교육 방향 연구’ 등에 대해 논의했다.

▲ 역사교과서 국정화저지 광주시민대책위원회가 14일 광주시교육청 상황실에서 첫 공동대표단 회의를 열고 있다. ⓒ광주인
▲ 림추섭 역사교과서 국정화저지 광주시민대책위원회 상임대표가 14일 광주시교육청 상황실에서 열린 공동대표단 회의에서 논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인

대책위는 ‘초등학교 6학년 사회과 편향 문제’에 대응해 초등학교 6학년 담임교사 전체 연수를 15일과 18일 두 차례에 걸쳐 진행키로 했다.

또 초등학교 6학년 사회과 수업자료인 교수·학습 과정안을 개발 보급하고 광주시교육청 주관으로 전북·강원·세종 등 시도교육청과 함께 보조교재도 개발하기로 했다.

‘광주 역사교육 발전 T/F팀’은 학계 전문가, 역사교사, 시민사회단체, 교육 전문직 등 15명 내외로 구성해 2016년 12월까지 활동하기로 했다.

향후 T/F팀은 역사교육 현안 대응과 자료 발간, 보조교재 공동집필 및 지원, 학교로 찾아가는 역사 특강, 역사현장체험 중심 프로그램 운영 등에 대해 논의한다.

‘초중고 역사교육 방향 연구’는 3월 안에 연구용역팀을 선정해 초중고 역사교육 실태와 역사교육이 가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국내 및 해외 주요국가의 교과서 제도도 분석한다.

특히 이 같은 결과를 토대로 역사 해석의 다양성, 지역성, 중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대책위는 이날 논의가 끝나고 초등학교 6학년 사회교과서 분석 결과와 함께 ‘왜곡과 오류로 얼룩진 초등 6학년 사회교과서 즉각 폐기’를 촉구하는 성명서도 발표했다.

대책위는 성명을 통해 “정부는 2015년 ‘중‧고교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로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이름을 부끄럽게 했다”며 “이번에는 단 한마디의 설명이나 의논도 없이 초등학교 6학년 사회 교과서를 자기들 마음대로 고쳐서 왜곡된 역사교육을 강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아무 원칙이나 기준도 없이 초등교과서 개편을 비밀리에 진행하면서 작년에 강압적으로 밀어붙였던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숨겨진 의도와 검은 속내를 스스로 만천하에 드러냈다”며 “정부는 당장 역사를 왜곡하고 진실을 가리는 오류투성이 초등 6학년 사회교과서를 전량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 림추섭 상임대표는 “초등학교 6학년 사회교과서를 자체 분석 결과 오류와 편향된 서술이 무려 124개나 발견됐다”며 “이 교과서로 배우는 우리 아이들은, 한말 의병의 숭고한 애국정신과 일제강점기 위안부들의 참혹한 실상에 대해 전혀 배우지 못하게 된다”고 말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저지 광주시민대책위원회 성명서[전문]

정부는 왜곡과 오류로 얼룩진 초등 6학년 사회교과서를 즉각 폐기하라!

2015년 ‘중‧고교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로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이름을 부끄럽게 했던 정부가, 이번에는 단 한마디의 설명이나 의논도 없이 초등학교 6학년 사회 교과서를 자기들 마음대로 고쳐서 왜곡된 역사교육을 강제하고 있다.

이런 교과서로 배우는 우리 아이들은, 한말 의병의 숭고한 애국정신과 일제강점기 위안부들의 참혹한 실상에 대해 배우지 못하게 된다. 동족의 가슴에 칼을 겨눴던 매국노 친일파들의 뻔뻔한 이름은 잊게 될 것이고 5‧16 군사정변을 혁명이라 여기며 자라날 것이다.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주범이 독재정부가 아니라 독재를 반대하는 정의로운 국민들이라고 생각하게 될 것이고 광주정신의 근원인 5‧18민주화운동을 일부군인과 시위대가 충돌한 단순한 사건이라 잘못 배우게 될 것이다.

정부는 아무 원칙이나 기준도 없이 이번 초등교과서 개편을 비밀리에 진행하면서 작년에 강압적으로 밀어붙였던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숨겨진 의도와 검은 속내를 스스로 만천하에 드러내고 말았다.

결국 정부는, 자신들의 입맛에 맞고 권력에 복종하며 집권자의 의도대로 휘둘리는 국민을 길러내고 싶어 역사교과서를 장악하려고 했던 것이다.

우리는 국민의 정서나 의견은 전혀 안중에도 없는 폭력적이고 안하무인인 현 정부의 역사왜곡 기도를 그대로 묵과할 수 없다.

이는 미래 한국을 짊어지고 나갈 우리 아이들에게 비뚤어지고 거짓으로 포장된 역사를 가르치는 부끄러운 어른은 되지 않아야 한다는 양심의 선언이자, 어른다운 어른으로 살아가기 위한 책임감과 사명감의 외침이기도 하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저지 광주시민대책위원회’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로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우리 아이들에게까지 왜곡과 거짓을 서슴지 않는 상식밖의 정부에게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정부는 당장 역사를 왜곡하고 진실을 가리는 오류투성이 초등 6학년 사회교과서를 전량 폐기하라!

하나. 정부는 대국민 의견수렴과 검증을 통해 국민들이 인정하는 초등 사회교과서를 다시 제작하라!

하나. 정부는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고 항일독립투쟁과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려는 교과서 개편과 국정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하나. 정부는 교육부장관이 국정도서의 수정과 개편을 마음대로 할 수 있게 정한 현행 법령을 즉각 개정하라!

하나. 정부와 권력의 눈치보기에 급급하여 국민을 우롱하고 교육자의 사명을 저버린 교육부는 당장 사과하고 책임자를 징계하라!

하나. 정부는 헌법에 명시된 ‘교육의 자주성과 전문성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며 민주주의의 자율성과 다양성에 입각한 역사교과서 집필 방법을 즉각 마련하라!

2016년 3월 14일
역사교과서 국정화저지 광주시민대책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