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IOC로부터 '중징계'...사면 명분 잃어
[이건희] IOC로부터 '중징계'...사면 명분 잃어
  • 정웅재 <민중의소리> 기자
  • 승인 2010.02.10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C 위원 활동 위축 불가피...평창 유치 악수? <뉴스 검색 제공 제외>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에 대해 유례없는 '단독사면'을 단행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은 "국가적 관점에서 사면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이 언급한 '국가적 관점'은 바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다. 이 전 회장에 대한 사면이 IOC 위원 복귀로 이어지고, 그가 IOC 위원으로 활동을 재개하면 평창 동계올림 유치에 힘을 보탤 수 있다는 명분이었다.

이는 재계가 이건희 회장의 사면을 요구하며 내건 명분이기도 하다. 지난해 11월 조양호 한진그룹회장(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은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국제 스포츠계에서 영향력이 큰 이건희 IOC 위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이 전 회장의 사면복권을 공개적으로 건의한 바 있다.

▲ 정부의 단독사면의 영향으로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은 IOC 위원에 복귀했지만, 중징계를 받아 활동 위축이 불가피하다. 정부가 사면 명분으로 내건 평창 동계올림 유치에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민중의소리 자료사진

그러나 IOC가 이 전 회장에 대해 '견책'과 '5년 동안 분과위원회 활동 금지' 징계를 내리면서, 정부의 궁색한 사면명분조차도 빛을 잃게 생겼다. 이 전 회장은 IOC 위원에는 복귀했지만, 징계를 받게 돼 IOC 위원으로서의 활동은 위축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 전 회장이 받은 징계는 '제명'을 제외하면 IOC가 내릴 수 있는 최대 징계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이건희 위원은) IOC가 줄 수 있는 가장 센 처벌 3개 가운데 2개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건희 전 회장은 120명의 IOC 위원중 한 명일 뿐인데다가, 그가 중징계를 받은 사실까지 감안하면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그가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더구나 최근 IOC는 위원들의 뇌물스캔들 등으로 '비리의 온상'이라고 비치는 것을 경계해, 물의를 일으킨 위원을 곱게 보지 않는 분위기로 알려져 있다. IOC가 이 전 회장을 위원직에 복권시키면서도 중징계를 내린 것은 이같은 분위기가 작용한 것이다.

결국, 이 전 회장에 대한 사면은 2008년 자신에 대한 재판진행중에 스스로 IOC에 위원직 직무정지를 요청한 이건희 전 회장의 IOC 위원 복귀길을 열어주기 위한 것에 불과했다는 혹평을 받는 것으로 그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