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가정밖 청소년 3천여명, 쉼터 정원은 35명...지자체 최하위권
광주 가정밖 청소년 3천여명, 쉼터 정원은 35명...지자체 최하위권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2.10.2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혜인 “가정 밖 청소년 대상 다양한 주거 지원 필요해… ‘하우징 퍼스트’ 실현해야”
2021년 말 기준, 광주 청소년쉼터 수용률 88% 달해… “입소하고 싶어도 못 간다”
광주 중장기 청소년쉼터 재이용률 26.9%… 4명 중 1명은 퇴소해도 지원 필요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광주 가정 밖 청소년은 3천여 명으로 추정되는데, 쉼터 정원은 고작 ‘35명’이라고 밝혔다.

용혜인 의원은 20일 열리는 광주광역시 국정감사에서 청소년 쉼터 현황과 가정 밖 청소년 지원정책에 대해 질의했다.

용혜인의원실이 2020년 청소년 매체이용 및 유해환경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추산한 광주 가정 밖 청소년 규모는 약 3천여 명 여성가족부다.
 

용혜인 의원(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실 제공
용혜인 의원(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실 제공

 

그러나 용혜인 의원이 여성가족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광주 청소년쉼터는 총 5개소로 전국에서 세 번째로 적다. 

광주 내 청소년쉼터의 정원은 단기·중장기 쉼터를 모두 포함해 35명이다.

2021년 12월 말 기준 광주 내 청소년쉼터의 현원은 총 31명으로, 수용률은 88%에 달한다.

용혜인 의원은 “가정 밖 청소년을 위한 실질적 지원이 청소년 쉼터 뿐이라는 점도 문제”라고 지적할 예정이다. 용혜인의원실이 여성가족부에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광주의 중장기 청소년쉼터 재이용률은 26.9%로 4년 전에 비해 9% 가량 증가했다.

용혜인 의원은 “쉼터 보호가 종료된 이후에도 지원을 필요로 하는 청소년이 많다는 뜻”이라며, “일시적 보호시설인 ‘청소년 쉼터’를 넘어, 가정 밖 청소년 대상 다양한 주거 및 생활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용혜인 의원은 강기정 광주시장에게 “집을 나온 청소년에게 위기임시주거, 과도기적 주거, 독립주거 등 다양한 주거지원정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용 의원은 유럽, 미국, 캐나다 등에서 시행되는 ‘포이어’, ‘하우징 퍼스트’ 정책을 예시로 들며 “이미 다양한 홈리스 주거지원모델이 개발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