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광주시장 “치매는 시민·지자체·국가 함께 노력해야”
강기정 광주시장 “치매는 시민·지자체·국가 함께 노력해야”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2.09.21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5회 치매극복의 날 맞이 현장 중심 시민 소통 ‘정책소풍’ 개최
치매친화적 환경 조성 및 치매 예방 사업 등 논의 활발
강 시장, 예방 중요성 홍보 위해 시민참여단과 치매선별검사 체험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제15회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21일 오후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에서 현장 중심 시민 소통인 두 번째 ‘정책소풍’을 개최하고 치매 친화 사회를 위한 시민과 전문가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한 강 시장은 치매 예방과 초기 진단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60세 이상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과 함께 치매선별검사를 실시하고 종합체험관에 전시된 돌봄반려로봇, AI운동처방시스템 등 고령친화제품을 둘러봤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제공

이날 ‘정책소풍’ 간담회에는 강 시장을 비롯해 시민 대표 5명과 이건호 아시안치매연구재단 이사, 오창명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장, 김하숙 ㈜코랩 대표, 김병채 광주광역치매센터장, 곽정민 동구치매안심센터 부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치매는 당사자나 가족이 책임져야 할 문제가 아닌 시민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국가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할 문제라는 점에 공감하고 치매친화적 환경조성, 치매를 혐오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바꾸기 위한 인식개선 사업 등에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 밖에도 광주시 고령친화산업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방안 및 치매 예방·예측 사업 활성화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그간 사업성과를 공유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한 시민은 “치매는 고혈압이나 당뇨와 같은 질병일 뿐이고 초기진단을 통해 병의 진행을 늦추는 것이 가능하지만 여전히 치매검사조차 꺼리는 경우가 많다”며 “TV에 치매 말기 환자의 모습만 자주 나와서 그런 것 같은데 지자체에서 이러한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노력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국회의원시절부터 치매국가책임제를 주장하며 노인장기요양보험법 등을 제정 할 정도로 치매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이 자리가 전문적인 이야기는 물론 시민들이 실제 이야기를 함께 들을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던 만큼 각자의 위치에서 필요한 역할을 고민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치매는 환자와 가족만의 문제가 아니라 시민과 지자체, 국가가 함께 나서야 한다”며 “치매친화도시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광주시는 민선 8기 들어 시정 현안에 대해 시장과 시민 간 현장 소통을 위한 ‘정책소풍’을 개최하고 있으며 행사 중심이 아닌 현장 중심으로 관련 업계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