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지원 74억 확보
전남도,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지원 74억 확보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2.09.2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공모에 3곳…수급 조절 등으로 농가소득 향상 기대

전라남도는 2023년 농식품부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공모사업에 전남 3개소가 선정돼 농산물 상품성 향상 및 수급 조절을 통한 농가소득 향상을 도모하게 됐다고 밝혔다. 총사업비는 국비 25억 원 포함 74억 원이다.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지원사업은 농산물의 집하․선별․포장․저장․출하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농산물 상품화․균일화를 통한 가격 경쟁력 향상과 출하시기 조절, 시장교섭력 확보 등 농산물 수급조절을 위해 중요하다.

농식품부는 지난 6월 공모에 나서 1차 서면심사와 2차 발표 평가를 거쳐 전국 15개소를 선정했다.

전남에선 무안 전남서남부채소농협, 구례 농업회사법인 ㈜쿱농산, 신안 목포신안군농협조공법인이 선정됐다.

무안 전남서남부채소농협은 전국에서 가장 큰 55억 원 규모의 사업에 선정됐다. 스마트 저온저장고, 깐마늘 색채선별기 등을 도입해 양파, 마늘 등의 저장 품질 향상을 통한 채소 수급 안정에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4월 공모에 확정된 농식품부 기술개발 연구사업인 ‘스마트 농산물 유통저장기술 개발사업’과 연계해 첨단화된 산지유통센터를 구축, 국내 노지채소의 물류자동화 체계를 선제적으로 이끌 방침이다.

‘스마트 농산물 유통저장기술 개발사업’은 농산물의 입고․관리․선별․포장․출고․반품 등 전 과정을 자동화 처리하는 사업이다.

구례 농업회사법인 ㈜쿱농산은 14억 원을 들여 간편식 밀키트 생산을 위한 전처리 세척 절단시설, 농산물 자동계량포장 설비 등을 확충한다.

신안 목포신안군농협조공법인은 5억 원을 들여 저온저장고를 보수하고, 깐마늘 생산 자동화 시설, 색채 선별기 등 기존 시설을 현대화해 농산물 처리물량 확대 등 시설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