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수 광주 서구의원, "쌀값 폭락 대책으로 대북 식량지원하라" 대정부 건의문 채택 ​
김옥수 광주 서구의원, "쌀값 폭락 대책으로 대북 식량지원하라" 대정부 건의문 채택 ​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2.09.13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의회는 13일 제306회 1차정례회 본회의에서 김옥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쌀값 폭락 극복 및 가격안정을 위한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 촉구 대정부 건의안'을 광주시농민회의 건의를 받아 만장일치 의견으로 채택했다.

ⓒ광주서구의회 제공
ⓒ광주서구의회 제공

광주서구의회는 "올 벼농사도 태풍 힌남노 피해지역을 제외한 전국의 작황이 풍작을 이루며 쌀 생산량의 8~10% 초과 수확이 예상됨에 따라 올해 쌀 20kg 기준가격이 55,333원에서 41,836원으로 24.4% 폭락하며 통계를 시작한 이후 45년만에 가격하락 폭이 최대치를 이뤘다"며 "시름에 잠긴 농민들을 위한 대책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연간 41만톤에 이르는 쌀수입으로 남아도는 쌀 37만톤을 작년부터 3차에 거쳐 시장격리 시켰으나 이 또한 늑장대응으로 가격하락을 막지 못 했다"며 "이젠 마지막 수단으로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대정부 건의안을 대표발의한 김옥수 의원은 "인도적 차원의 식량지원은 UN대북제재결의에도 불구하고 지원이 가능하므로 오히려 남북대화의 마중물이 되어 남북교류를 통한 경제활성화의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정부 건의문에는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과 양곡관리법 개정, 시장격리 제도개선, 농산물 소득안정 정책 법제화, 기후위기 대응 식량안보 대책 마련, 농업농촌에 대한 근본적 인식전환 등이 담겨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