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폐기물 매립현장 간부회의 ‘눈길’
순천시, 폐기물 매립현장 간부회의 ‘눈길’
  • 염동성 기자
  • 승인 2022.08.1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기물의 에너지 자원화・산업화 강조

전남 순천시(시장 노관규)가 연일 현장중심 행정을 강조한 가운데, 생활폐기물 매립장에서 간부회의를 개최하는 등 실용중심 행정을 펼치고 있어 화제다.

순천시는 16일 오전, 우천 속에서도 시 간부들과 함께 왕지동 생활폐기물 매립장 현장에서 실용 중심 행정을 위한 현장 간부회의를 개최했다.

ⓒ
ⓒ전남 순천시청 제공

이날 현장 간부회의는 시장, 부시장, 그리고 일류순천TF를 포함한 30여 명의 간부공무원이 참여한 가운데, 현 생활폐기물매립장의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차세대 재생에너지 시설 조성을 논의하는데 초점을 뒀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친환경 클린업 환경센터 건립, 탄소배출권 거래 등의 내용이 담긴 ‘탄소중립으로 살아나는 경제’를 공약으로 내놓으며, 향후 순천시 쓰레기매립장에 대한 입지선정에도 큰 변화를 예고한 상태다.

특히, 노 시장은 2030년부터 생활 쓰레기 직매립이 금지되는 등 탄소 중립이 중요한 국가적 대과제로 놓여 있어, 순천시 또한 쓰레기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행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날 노 시장은 현장을 둘러본 후, “우리 시도 쓰레기를 에너지 자원으로 인식하고, 주민과의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입지와 소각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