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올해 상반기 30억원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광주은행, 올해 상반기 30억원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2.06.1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지난 15일, 금융감독원 광주전남지원(지원장 김태성), 농협중앙회 광주지역본부, 농협은행 광주영업본부와 함께 광주 유스퀘어 일대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가두캠페인을 펼쳤다고 밝혔다.

광주은행과 금융감독원 광주전남지원을 비롯한 지역 금융기관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업하여 보이스피싱 피해 감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왔다.

ⓒ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 제공

그 결과 금융감독원 광주전남지원의 발표에 따르면 2022년 1분기 광주지역 내 보이스피싱 피해건수는 총 100건으로 전년동기 229건 대비 56.3% 감소했으나 1천만원 이상 고액 피해사례는 79건으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데다 대면편취 피해 또한 증가 추세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이에 보이스피싱 범죄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를 예방하고 심각성을 환기시키기 위해 김태성 금융감독원 광주전남지원장과 정창주 광주은행 부행장, 고성신 농협중앙회 광주지역본부장, 김석찬 농협은행 광주영업본부장 등 각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두캠페인을 펼쳐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리플릿을 배포하는 등 시민들에게 보이스피싱 유의사항을 전파하고 피해 예방 방안을 함께 공유했다.

정창주 광주은행 부행장은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보안기능과 시스템 고도화를 강화하고 있다”며, “금융사기 근절에 앞장서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하고, 지역민과 고객님으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광주은행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직원 및 고객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철저히 함으로써 2019년에 13억원, 2020년에 15억원, 2021년에 66억원, 올해 6월 현재까지 30억원의 보이스피싱을 예방했으며, FDS 시스템을 도입 이후 이 피해예방 금액이 더욱 크게 증가했다고 말한다.

FDS 시스템(Fraud Detection System,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은 전자금융거래에 사용되는 단말기 정보, 접속 정보, 거래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의심거래를 탐지하고, 이상금융거래를 차단하는 시스템으로 보이스피싱과 대포통장 등 새로운 사기수법에 유기적으로 대처함으로써 이용자의 일반적인 패턴과 다른 금융거래를 잡아내 차단하는 보안 방식이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FDS 시스템 도입을 통해 특이거래와 인증서비스 대응 시 소요시간을 단축시키고, 보이스피싱 모니터링을 즉각적으로 분석하여 금융사기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이상거래 분석과 모니터링 시스템을 고도화하여 금융사기 피해예방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