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민단체, "가습기 살인기업 옥시 애경 불매" 호소
목포시민단체, "가습기 살인기업 옥시 애경 불매" 호소
  • 광주in
  • 승인 2022.05.12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문 [전문]

가습기살균제 살인기업 옥시·애경 제품 사지도 팔지도 맙시다!


오늘 5월12일은 가습기살균제 참사 주범인 전 옥시 레킷벤키저 (이하 옥시)사장 신현우가 만기출소 했고, 그와 함께 6년형을 받은 옥시연구소장 김진구는 14일 만기출소합니다. 

가습기살균제 참사 핵심범죄자인 이들은 세월이 지나 만기출소하는데도 피해자들은 여전히 고통 속에 살고 있습니다.

ⓒ목포환경운동연합 제공
ⓒ목포환경운동연합 제공

가습기살균제 참사 10주기(2021년)를 맞아 시작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조정위원회’가 지난 2022년 3월 9개 주요 가해 기업과 7천 명의 신고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조정안을 내놓았습니다.

7개 기업은 조정안에 동의하였지만, 조정안에 따라 부담해야 할 비용의 60%가 넘는 옥시, 애경이 부동의하여 피해자 동의 확인 절차가 중단된 상태이며, 조정안이 무산될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2022년 3월 말까지 정부에 신고된 피해자는 7,685명이고, 이 중 사망자는 1,751명입니다. 

이들 대부분이 옥시와 애경 제품 피해자들입니다. 이러한 대참사가 일어났음에도 가해 기업들은 11년 동안 자신들의 제품을 사용하다 죽고 다친 피해자들을 찾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책임을 피하기 위해 관련 자료들을 은폐하고, 제품 독성을 조작하고, 전문가와 공무원을 매수하는 부도덕한 행위를 저질러 왔습니다.

자신들이 저지른 참사에 대해 반성하고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과 재발 방지 대책을 실행하는 것은 가해 기업의 최소한의 의무입니다. 

그럼에도 조정위원회 권고안조차 거부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옥시와 애경의 만행은 대한민국에서 기업 활동을 영위할 자격이 없음을 분명하게 보여 주는 것입니다.

2022년 5월 3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인 전 배구선수 안은주 씨가 투병 끝에 숨졌습니다. 피해자 가운데 1774번째 사망입니다. 

참사가 발생한 지 11년이 지난 지금도, 피해자 문제는 제대로 해결되지 않은 채 생존피해자는 한 분, 두 분 죽음을 맞이하는 아픔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옥시와 애경은 문제가 된 가습기 살균제를 가장 많이 판매한 기업입니다. 

우리 시민단체들은 오늘부터 옥시와 애경 제품의 불매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입니다. 

ⓒ목포환경운동연합 제공
ⓒ목포환경운동연합 제공

다시는 가습기살균제 참사와 같은 불행이 일어나지 않도록 가해 기업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합니다.

목포시민들이 옥시 데톨, 개비스콘, 스트렙실과 애경 트리오, 스파크, 제주항공 불매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소비자를 무시하는 살인기업에 시민과 소비자의 이름으로 단죄하며 경종을 울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 우리의 요구 -

1. 가습기살균제 살인기업 옥시· 애경 제품 마트에서 퇴출하라!
2. 옥시와 애경은 가습기살균제 피해 조정안 동의하라!
3. 가습기살균제 진실규명, 피해대책 책임을 외면하는 정부는 사과하라!
4. 가습기살균제 피해 조정안 거부하는 옥시 한국에서 퇴출하라!
5. 애경그룹 제주항공 이용 거부한다!

2022년 5월 12일

사단법인목포환경운동연합, 목포YMCA, 목포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 목포여성인권지원센터, (사)희망나눔센터, 목포청소년노동인권센터, (사)목포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민주노총목포신안지부, 전남여성장애인연대, 전남목포소비자연맹, 목포나눔인권센터, 목포YWC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