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련, "제4수원지 상수원 해제 중단" 촉구
광주환경련, "제4수원지 상수원 해제 중단" 촉구
  • 광주in
  • 승인 2022.01.27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전문]
 

광주 4수원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는 영산강유역 보전, 영산강유역 물자립을 포기하는 하겠다는 것
-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절차 중단하고, 보호구역내 주민 지원책도 이어가야 한다.

 

광주 4수원지에 대한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절차는 중단되어야 한다. 4수원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는 영산강 물 자립을 더욱 어렵게 할 뿐만 아니라, 유역보전 정책에도 벗어난다.

광주는 영산강유역권에 해당되지만 정작 생활‧공업용수 대부분은 섬진강수계에 의존하고 있다. 특히 생활용수는 대부분 섬진강수계이다.

섬진강유역 외부 물 유출로 지역민의 반발이 크며 하천 유량 부족 등으로 피해 발생을 토로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고질적인 물 문제 때문에 현재 수립 중에 있는 영산강섬진강유역 물 관리 종합계획에서도 장기적 영산강 물 자립을 주요 방향으로 설정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광주 식수원 중 하나인 4수원지마저 상수원 관리를 포기하는 것은 영산강유역 보전 및 관리 방향에서 어긋나 있다.

각화정수장 폐쇄에 따른 물이용이 중단된 상황이라 하더라도 이렇게 즉각적인 보호구역을 해제 절차는 향후 물 부족 대비, 비상 상수원 활용 가능성마저 포기하는 것이다.

상수원보호구역이 해제 되면 재지정은 더욱 어려울 뿐만 아니라, 추가 지정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4수원지의 상수원보호구역이 해제 되는 순간, 수질 관리에서 벗어나게 되고 수질은 더욱 나빠질 수밖에 없다.

보호구역으로 유지되어야 수질보전을 위한 주민지원책도 가능하다.

상수원보호구역의 즉각적인 해제가 아니라, 상수원으로의 물 활용이 가능한 수준의 수질관리와 정책이 가능하도록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향후 물이용 대책을 대비해야하기 때문이다. 현재 상황에서 상수원보호구역을 해제하는 것은 광주시, 환경부가 영산강 유역 보전, 물 자립 책임을 저버리는 것이다.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절차를 중단해야 한다!

2022. 1. 27

광주환경운동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