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구속하라"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구속하라"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2.01.17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민사회단체, "현대산업개발 퇴출. 정몽규 구속" 촉구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광주인

"학동 참사의 아픔이 채 가시기도 전에, 광주에서 참담하고 천인공노할 사고가 또 일어났다. ...현대산업개발은 퇴출 여론을 잠재우고, 사고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정몽규 회장의 경영 일선 퇴진쇼까지 벌이고 있다. 그러나 최대주주로서 현대산업개발의 경영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정몽규의 사퇴는 면피용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 만한 사실이다."

"우리는 경찰이 신속하고 엄정하게 이 사건을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한다. 지난 학동 참사에 대한 경찰의 수사는 부실수사라는 오명을 벗어나지 못했다. 핵심 피의자의 도피, 신속한 증거 확보 실패 등으로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는 데, 실패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번 수사에서는 이런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광주시와 서구청 역시 이번 사고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사고 전 주민들의 제보를 묵살하고 심지어는 악성 민원으로 취급하며 귀찮아하는 관계 공무원들의 태도도 여전하다. 시민보다는 건설 자본의 이익을 우선 배려하는 행정 행위, 마지못해 형식적으로 진행되는 안전 점검도 달라지지 않았다."

"학동참사시민대책위는 현대산업개발과 관계 기관이 모든 역량을 동원해 적극적으로 실종자들의 구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학동참사시민대책위는 실종자 가족과 한 마음으로 실종자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원하며, 사건 해결의 그날까지 함께 할 것을 천명한다."

지난 6월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 건물 붕괴 참사 이후 결성된 학동참사 시민대책위원회가 17일 광주광역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 사고 실종자의 조속한 구조와 현대산업개발 퇴출과 정몽규 회장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학동참사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지난 6월 이후 두 번째 참사를 낸 현대산업개발과 정몽규 회장에 대한 강도높은 비난과 함께 광주경찰의 학동 참사 수사 불신, 광주시. 서구청에 대한 시민우선 행정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