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수질검사기관 협약에 따른 실무협 강화
광주·전남 수질검사기관 협약에 따른 실무협 강화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12.0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질이상 발생시 수질검사분야 공동대응 체계 구축
업무협약에 따른 실무진의 역량 및 교류 강화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류연기)은 광주·전남지역내 수질검사기관(8개)*과 수질검사분야 공동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실무협의회를 통해 분석 역량 및 교류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협약기관에는 영산강유역환경청, 국립환경과학원 영산강물환경연구소,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전라남도 보건환경연구원, 한국수자원공사 영·섬유역본부, 한국환경공단 호남권환경본부, 전라남도 환경산업진흥원, 광주과학기술원 중앙연구기기센터

주요 내용은 △수질 이상 원인 규명 및 대응을 위한 검사지원 △ 수질 이슈 관련 모니터링 지원 △ 수질분석 및 수처리 기술교류 활성화 △ 분석장비 정보 교류 및 지원 등에 관한 사항 등이다.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수해, 수질오염 및 사고가 대형화됨에 따라 수질 검사물량이 증가하나 장비 및 인력 부족으로 수질분석 및 대응 지연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수질 이상·이슈에 대한 정확하고 신속한 수질분석, 원인규명 및대응을 위해 광주·전남지역내 수질검사기관들의 역량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20년 10월에 협약을 체결하였으며

이후 분기 1회 이상 실무협의회를 운영하여 세미나 및 실험분석과정 공개 등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였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협약 이후 한국수자원공사 영·섬유역본부와 사회복지시설 음용지하수 수질 검사를 공동으로 수행하였으며, 분석기관들과 기술교류세미나, 실험실 운영 정보 및 기자재를 공유하는 등 교류를 강화하였다.

또한 지역 내 수질분석과 관련된 공동사업을 발굴하여 지역의 수질관리에 기여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연기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은 “공염불 협약이 아닌 광주·전남지역에서 수질 이상·이슈 발생시 신속하게 대응하여 전국적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