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대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 복원 회향식
지리산 대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 복원 회향식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9.2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후1시 보수 복원 회향식 개최

국보 제 35호인 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 보수 복원작업이 7년여의 불사 기간을 거쳐 9월 29일 마침내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게 되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의 진두지휘 아래 보수복원 작업을 진행한 사사자 삼층석탑은 화엄사 각황전(국호67호), 석등(국보12호) 등과 함께 화엄사를 대표하는 국보로서 지리산대화엄사의 상징이었다.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은 8세기 통일신라시대를 대표하는 석탑으로 2단의 기단 위에 3층의 탑신을 올린 형태이다. 3층 기단에는 암수 네 마리의 사자를 모퉁이에 세워놓은 구조인데 사자의 형상은 허공을 바라보며 입을 벌린 상태로 날카로운 이를 드러내고 있는 모습이 특징이다.

전남 구례 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
전남 구례 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

또한 사사자에 둘러싸인 채 합장을 하고 선 어머니상이 조각되어 있는데 이는 창건조 연기조사의 어머니로 알려져 있다. 그런가 하면 석등을 머리에 이고 무릎을 꿇고 앉아 탑을 향해 있는 스님상이 있는데 이는 어머니께 차를 공양하는 연기조사의 극진한 효성을 표현해 놓은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의 보수, 복원에는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구례군, 화엄사가 다년간 힘을 보탰다. 9월 29일 13시에 사사자 삼층석탑 보수복원 회향식에는 화엄사 조실 금성당 명선스님과 회주 종열스님 등 원로 대덕 스님들이 자리를 함께 하며 김현모 문화재청장, 문금주 전남도행정부지사, 김순호 구례군수, 유시문 구례군의회 의장 등 사부대중 50여 명이 참석해 사사자 삼층석탑의 새단장을 축하하게 된다.

한편, 새롭게 조성된 사사자 삼층석탑 내에는 사부대중의 발원을 모아 사리함을 조성, 진신사리를 봉안하였으며 사리공 5곳에는 오방법신불을 모셔 환란으로 시달리는 시방세계의 안녕을 기원하였고, 맨 위층에는 화엄경의 정수인 보현행원품을 국가무형문화재 사경장 김경호 선생이 직접 서사하여 안립함으로써 불법장엄의 공덕을 다하였다.

이로써 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은 7년여의 공기(工期)를 끝내고 일신된 모습으로 참배객들을 맞이하게 된 셈이다.

이제 화엄사를 찾는 참배객들과 관람객들은 각황전 좌측 108계단 숲길을 따라 올라가면 누구라도 쉽게 사사자 삼층석탑의 참배 기회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전남 구례 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
전남 구례 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

한편, 화엄사는 오는 10월 1일 ~ 3일까지 사흘간 화엄문화축제 ‘화엄, 길 위에 서다’ 를 개최하게 된다. ‘화엄문화축제’라는 이름으로 행사명을 바꾼 화엄사는 국민 대중 속으로 접촉면을 늘려간다는 취지 아래, 첫째 날 걷기대회, 둘째 날 괘불제, 셋째 날 화엄음악회로 나누어 승가와 재가, 전 군민이 참여하는 행사로 진정한 ‘화엄(華嚴)’의 야단법석을 펼쳐 보이고자 한다.

화엄사는 사사자 삼층석탑 보수복원 회향식과 화엄문화축제 기간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철저하게 방역 수칙을 지킬 것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