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문예회관, '다른표현, 같은 열정' 전시
광주문예회관, '다른표현, 같은 열정' 전시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9.0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문화예술회관(관장 성현출)에서는 광주화단을 이끌어갈 주역인 청년작가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는 <다른 표현, 같은 열정> 展을 9월 9일부터 10월 4일까지 개최한다.

‘다른 표현, 같은 열정’ 展은 작가들 저마다 작품에 사용하는 재료나 표현기법, 형식은 다르지만, 예술로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마음과 예술가로서의 신념과 투지는 정도에 차이가 있을 뿐, 근본적인 열정은 같음을 의미한다.

1987년에 결성된 청년미술작가회(회장 명현철)는 광주·전남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20~40대 청년작가들로 구성된 미술단체이다.

서양화, 한국화, 판화, 조각, 디자인 등 다양한 장르의 작가들이 친목과 교류, 창작활동을 통해 작가로서 발전하고 대중들과 함께 소통함으로써 예술에 대한 시각을 넓히는 데 목적을 두고 활동하고 있다.

올해로 39번째 정기전에는 광주청년미술작가회원 22명이 함께한다. 

참여 작가는 고미아, 권예솔, 김다인, 김대욱, 김동아, 김영일, 명현철, 박정일, 박지훈, 박한빛, 양병규, 양수경, 윤성필, 윤준성, 이정은, 이태희, 전정연, 조선아, 조주희, 최소애, 최태홍, 홍지희 등이다.

작가들은 개인의 경험에서부터 사회문제에 대한 생각, 동시대 이슈 등 다양한 주제를 신선한 시각과 젊은 감각으로 풀어낸다.

이번 전시를 통해 젊은 작가들의 삶에 관한 고민과 해석을 살펴보고 다양한 사회문화적 담론을 형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