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민생 현장에서 답 찾는다
광주시, 민생 현장에서 답 찾는다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8.2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행정 강화, 다양한 여론 수렴해 정책·지원 사각지대 해소

코로나특별주간 7회, 민생경제투어 29회, 현장경청 25회 진행

광주광역시가 민생현장 속으로 깊숙이 들어가 각계 시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이를 정책화하는 ‘현장 행정’에 공을 들이고 있다.

광주시의 현장 행정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주간 ▲민생경제 현장 정책투어 ▲현장 경청의 날 등 세 축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용섭 시장이 직접 현장을 찾아 시민 의견을 듣고 시, 유관기관, 시민이 함께 지혜를 모아 해결책이나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방식이다.

현장 행정은 정책화 모색이라는 목적 외에도 다양한 시민불편 해소, 행정 사각지대 발생 차단,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렵고 힘든 시민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격려하는 역할도 함께 한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주간은 지난 3월8~12일 소상공인 주간을 시작으로 시작돼 문화예술, 청소년·청년, 여성·보육, 보훈, 어르신, 장애인 등 지금까지 7개 분야에 걸쳐 진행됐다.

이용섭 시장이 현장을 찾아 해당 분야 당사자들과 직접 대화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의 실태를 살피고 지원방안, 불편해소, 정책반영 사항 등을 꼼꼼히 챙기고 있다. 특히 정부나 지자체 지원에서 누락된 곳은 없는지 살펴 시 차원의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해 지원하는 등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코로나19 특별주간은 앞으로 민생경제, 건설, 중소기업, 체육·관광 등에 걸쳐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2019년부터 시작한 민생경제 현장 정책투어는 총 29차례 진행해 지역 경제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다.

현장점검, 의견청취, 해법제시, 미완료 과제 점검 등의 과정으로 진행되는 민생경제 현장 정책투어는 첫해인 2019년에 중소기업, 전통시장, 창업·벤처, 자동차·뿌리산업, 수출투자, 공동브랜드, 사회적경제, 광·의료, 상공인, 청년창업, 여성, 스마트공장 등 11개 분야에 걸쳐 15차례 진행했다.

코로나19가 창궐하기 시작한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 피해 전통시장, 착한 임대운동, 마스크 생산기업, 코로나 대응 의료기업 등을 중점적으로 찾아 코로나19 대응기업과 피해업체를 격려했다.

시는 민생경제 현장 정책투어에서 157건의 각종 건의 사항을 접수해 이 가운데 82%인 129건을 해결 완료하고 10건은 단기검토, 17건은 장기검토 과제로 분류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도 광주형 뉴딜정책기업과 각종 애로사항이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현장 정책투어를 진행해 사업을 하는 과정에서의 어려움이나 애로를 파악해 이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고질적 민원이나 주민 불편이 있는 곳을 직접 찾아 문제를 해결하는 현장 경청의 날도 25차례 진행했다.

‘현장 경청의 날’을 통해 지금까지 총 13건을 해결했으며, 나머지 12건도 정상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특히 15년 이상 장기 민원이었던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간이 버스정류장 설치’와 2020년 충격을 안겨줬던 ‘운암동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관련 대책 마련’ 등은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또 최근에는 북구 공구의 거리를 찾아 상인들의 숙원이었던 ‘공구의 거리 침수피해 예방 대책’을 상인대표들과 시 관련 부서장, 북구청 등이 함께 참여해 난상 토론을 벌여 시급한 사안은 즉시 조치하고 장기적 검토가 필요한 부분은 국가사업과 연계해 추진할 수 있도록 하기도 했다.

광주시는 앞으로도 ‘모든 문제의 해결책은 현장에 있다’는 믿음으로 시민안전, 환경, 복지는 물론이고 미래세대인 초·중·고·대학생, 유망 중소기업 등 현장과의 소통이 필요한 곳을 지속적으로 발굴·점검해 민생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시민이 체감하는 행정을 추진해 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