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관의 권위’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 콘서트
왕관의 권위’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 콘서트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8.2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CC, 올해 피아노 수상자 초청‘슈퍼클래식’무대에
다음달 12일 亞전당 예술극장…‘음색의 유희’선사

세계 최고 권위의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The Queen Elisabeth Competition) 피아노 부문 올해 수상자들이 오는 9월 ACC 슈퍼클래식 무대에 오른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최원일)과 아시아문화원(ACI, 원장 이기표)은 2021 ACC 슈퍼클래식‘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 콘서트’를 오는 9월 12일 ACC 예술극장 극장2에서 선보인다.

 무카와 게이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공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는 쇼팽 콩쿠르, 차이콥스키 콩쿠르와 함께 세계 3대 콩쿠르로 손꼽힌다. 매년 5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콩쿠르는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성악 등 4개 부문 경연을 매해 번갈아 개최한다. 전 세계 콩쿠르 중 유일하게 벨기에 여왕이 직접 주최하며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이번 ACC 슈퍼클래식 무대에는 2021년 피아노 부문 수상자 조나탕 푸르넬(1위)와 무카와 게이고(3등)가 출연해 다채로운 빛깔의 피아노 선율로 지금까지 느껴보지 못한 최고의 감동을 관객에게 선사한다.

시적인 감수성이 풍만한 연주자로 일컬어지는 조나탕 푸르넬은 이번 공연에서 J.브람스 '피아노 소나타 3번‘을 연주한다. 퀸 엘리자베스 음악 채플(퀸 엘리자베스가 젊은 음악가를 위해 창립한 벨기에의 예술교육기관)의 레지던스 예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예술가 권리를 보호하는 프랑스 사회단체인 아다미(ADAMI)가 젊은 연주자에게 수여하는‘레베라시옹 클라시크(révélation classique)’에 선정됐다.

무카와 게이고는 J.S.바하‘프랑스 조곡 5번’과 M.라벨‘쿠프랭의 무덤’을 들려준다. 대담하면서도 치밀한 선율로 관객의 감성을 자극한다. 3살 때부터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해 수많은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ACC 슈퍼클래식‘2021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 콘서트’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동반자 외 객석 거리 두기를 적용한다. 공연 입장권은 ACC누리집(www.acc.go.kr)과 콜센터를 통해 오는 27일부터 예매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