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명품 매실’ 유럽 첫 수출길 개척
순천시, ‘명품 매실’ 유럽 첫 수출길 개척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1.07.20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의 명품 특산물인 매실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유럽 수출길에 올랐다.

순천시(시장 허석)는 19일 승주읍 소재 과수거점산지유통센터(APC)에서 허석 순천시장, 순천농협 강성채 조합장, 농협전남지역본부 김원일 경제부본장, 순천연합조합공동사업법인 김도순 대표이사 등 수출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순천 매실’의 유럽 첫 수출 상차 행사를 가졌다.

ⓒ전남 순천시청 제공
ⓒ전남 순천시청 제공

이번 매실 수출은 95톤을 9월까지 3~4회 걸쳐 수출하여 스위스 제약회사인 ‘스트라젠(Stragen Pharma SA)’에 납품되며 간(肝) 건강기능성식품인‘레비커(Leviker)’의 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구연산을 포함한 각종 유기산과 비타민 등이 풍부하여 명품으로 꼽히는 순천 매실은 원물뿐만 아니라 가공식품인 곤약젤리, 매실청, 매실씨앗호떡이 미국, 중국 등으로 수출되고 있으며, 매실의 기능성을 인정받고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수출이 더욱 큰 폭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외적으로 농산물 판매 시장 위축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낌없는 행·재정적 지원과 다양한 유통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국내외 안정적 판로 확대와 시장 경쟁력 강화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