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붕괴 참사' 관련 광주시·동구청·재개발조합 압수수색
'건물붕괴 참사' 관련 광주시·동구청·재개발조합 압수수색
  • 광주in
  • 승인 2021.06.15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광주 동구청에서 경찰이 학동4구역 재개발구역 건물 붕괴 참사 관련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2021.6.15/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광주=뉴스1)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건물붕괴 참사'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광주시청과 동구청, 재개발조합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15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부터 철거중이던 5층 건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 조합 사무실과 광주 도시경관과, 광주 동구청 건축과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된 내용과 관련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재개발종합은 철거계획서 작성과 계약관계가 어떻게 진행됐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시청은 감리에 대한 인력풀 선정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와 시청에서 구청으로 하달된 공문이나 건출물관리 조례 관련 서류 등을 압수하고 있다.

관리감독 기관인 동구청은 사고 전 '붕괴위험' 민원이 제기됐을 당시 처리 방법 등에 대해 확인하기 위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자료 확보 등을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며 "수사를 통해 사고원인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학동4구역 재개발지역에서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탑승객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학동4구역 재개발구역은 2018년 2월 현대산업개발에서 공사를 수주해 철거 작업에 들어간 곳이다.

사고 원인 등을 수사 중인 경찰은 공무원 등 20여명에 대한 조사를 벌여 현재까지 7명(철거업체 3명·감리자 1명·시공사 3명)을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