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동4구역 사고 합동분향소 희생자 애도 물결
학동4구역 사고 합동분향소 희생자 애도 물결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1.06.12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800여 명 등 조문 잇따라…합동분향소 24시간 운영
ⓒ광주 동구청 제공
ⓒ광주 동구청 제공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지난 9일 발생한 학동4구역 재개발 철거현장 사고희생자 9명을 추모하는 합동분향소를 구청 전면주차장에 마련한 가운데 정치권을 비롯해 시민 조문객들의 추모 물결이 잇따르고 있다.

사고 발생 이틀째인 11일 오전에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에 이어 구청장협의회, 민주노총 광주본부 관계자 등이 합동분향소를 찾아 헌화와 분향을 하며 사고희생자의 넋을 위로했다.

특히 합동분향소가 차려진 지난 10일부터 11일 오후 현재까지 찾아온 800여 명의 시민 조문객들은 이른 아침부터 합동분향소를 찾아 자원봉사자들의 안내를 받으며 헌화와 분향을 하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조문객들은 “사고피해자들과 일면식도 없지만 안타까운 마음에 분향소를 찾았다”면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과 유가족들 분들에게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동구청 전면주차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24시간 운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