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락꼬리여우원숭이 아롱이‧다롱이가 태어났어요”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아롱이‧다롱이가 태어났어요”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5.2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치동물원, 멸종위기1급 야생동물 쌍둥이 탄생

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의 번식과 보전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는 우치동물원에서 지난 3월 멸종위기1급 야생동물인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쌍이 태어났다.

멸종위기1급 야생동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광주시청 제공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쌍의 탄생은 우치동물원에서는 처음 맞는 일이다. 우치동물원은 이들의 안정적인 양육을 위해 태어난지 2달이 지나 일반에 공개했다.

긴 꼬리에 검은 줄무늬 링을 여러 개 가진 알락꼬리여우원숭이는 호랑꼬리여우여원숭이라고 불리며, 아프리카 대륙 옆의 커다란 섬 마다가스카르에만 사는 고유종이다. 영화 ‘마다가스카르’에서도 그 섬을 대표하는 수호동물로 묘사된 바 있다. 아침에 무리가 모여 일제히 팔을 벌리고 태양을 향해 일광욕하는 모습이 이채롭다.

이 종은 성격이 온화하고 특유의 호기심과 친화력이 있고, 매력적인 외모를 가지고 있어 한때 무분별한 밀렵으로 인해 현재 1급 멸종위기동물로 분류되어 세계적으로 보호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