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침실습지 훼손지 복원사업 첫 삽
섬진강 침실습지 훼손지 복원사업 첫 삽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1.05.24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진강 침실습지 훼손지 복원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섬진강의 대표적인 습지이자 국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전남 곡성 침실습지의 훼손지 복원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

곡성군은 섬진강 침실습지 훼손지 복원사업 추진을 위해 2019년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과 편입토지 보상 등을 진행했다. 그리고 준비과정을 마치고 지난 7일부터 본공사를 착공하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전남 곡성군 섬진강 침실습지의 아침 풍경. ⓒ전남 곡성군청 제공
전남 곡성군 섬진강 침실습지의 아침 풍경. ⓒ전남 곡성군청 제공

해당 공사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올해부터 2년간 총 100억원 규모로 추진되며 섬진강 침실습지와 연계한 방문자 센터, 전망대, 체험 및 관찰습지, 탐조대, 생태 놀이공간 등이 들어선다.  

곡성군 측은 사업이 완료되면 습지 훼손지 복원 뿐 아니라 생태탐방객 방문에 따라 지역경제에도 활력이 생겨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섬진강 침실습지는 2016년 11월 환경부로부터 보전가치를 인정받아 국가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보호지역 내에는 655종의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하고 있다. 

전남 곡성군 섬진강 침실습지 훼손지 복원 조감도. ⓒ전남 곡성군청 제공
전남 곡성군 섬진강 침실습지 훼손지 복원 조감도. ⓒ전남 곡성군청 제공

특히 한반도 고유어종 17종이 서식하고 있는데 이는 하천습지 중 가장 많은 종류라고 알려져 있다. 

또한 흰꼬리수리, 수달, 삵, 남생이 등 멸종위기종 7종도 발견된다. 사진작가들 사이에서는 잔잔하게 피어오르는 새벽안개로 유명해지면서 섬진강의 무릉도원이라고 입소문이 나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