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대,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 사업 진행
광주교대,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 사업 진행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5.03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교육대학교(총장 최도성)는 2021년 광주·전남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멘토로 선발된 예비교사 대학생 278명은 광주·전남지역 초·중·고 및 지역아동센터의 다문화·탈북학생 305명에 대한 멘토링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 사업은 멘토와 멘티 간 1:1 또는 1:2로 매칭하여 다문화・탈북학생의 학교생활 적응 및 기초학력 향상을 돕는 프로그램으로 광주교대는 한국장학재단에서 멘토링 장학금을 지원받아 4월부터 내년 2월까지 사업을 진행한다.

멘토링 활동은 학기 중, 주말, 그리고 방학기간을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비대면 온라인 멘토링도 진행한다.

특히 광주교대는 최근 비대면 수업으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다문화․탈북 학생들의 기초학습 능력 저하, 학교생활 부적응, 심리·정서적 문제 등에 대한 전문적 해결 역량을 함양시키기 위해 올해부터 다문화교육 전문 교사를 초빙하여 대학생(예비교사) 멘토를 대상으로 ‘다문화 학생의 한글 및 독해력 지도 방안’ 및 ‘다문화 학생의 수학 기초학력 증진 방안’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였다.

또한 대학생(예비교사) 멘토의 원활한 멘토링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광주・전남지역 다문화교육 전문 교사를 중심으로 컨설팅단을 구성하여 멘토링 기간 동안 다문화․탈북 학생의 기초학력 지도방안, 심리상담 및 멘토링 기법 등의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