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석 전남도의원, 6․25 민간인 피살자...전남 73.4% 차지
이장석 전남도의원, 6․25 민간인 피살자...전남 73.4% 차지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1.04.28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차원의 정밀조사 시급성 및 추모공원 조성 등 위령사업 촉구

28일 열린 전남도의회 임시회에서 이장석 전남도의원(영광2)은 전남도를 대상으로 도정질문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1952년 3월 31일 공보처 통계국에서 작성한 '6․25사변 피살자 명부'에 따르면 6․25 전쟁 기간 전후로 학살된 민간인 5만 9,964명 중 전남 피해자는 4만 3,511명으로 전국의 73.4%를 차지하고, 특히 영광은 2만 1,225명으로 전국의 35%, 전남의 49%에 이를 정도로 피해가 심각했었다"고 실상을 강조했다.

반면 전북의 민간인 피해자는 5,603명으로 전남의 12.9%임에도 불구하고 전북은 이미 1994년과 2019년 두 차례에 걸쳐 실태조사를 마친 후 도민을 상대로 추모공원과 위령시설의 필요성에 대해 설문조사까지 추진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전남은 아직까지 단 한 차례도 실태조사를 하지 않았다.

이장석 전남도의원은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어느덧 71년이 되어 유족이나 목격자들이 돌아가시고 있어 실태조사를 위한 시간이 얼마 남아있지 않다”면서, “억울하게 희생당한 분들을 추모하기 위해 하루속히 위령시설을 갖춰, 가해자의 주체를 구분하지 말고 모든 종교가 합동으로 위령제를 지내 억울한 영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